무엇에나 마찬가지이겠습니다만 초심자가 숙련자로 가는 과정에 있어서는 항상 불필요한 힘을 빼는 것이 중요합니다. 불필요한 힘이 들어가 있다는 말은 몸이 굳어져 있다는 뜻이고, 이건 무엇보다도 먼저 힘의 흐름을 막아 몸이 자연스럽게 움직이지 못하게 막는 원인이 됩니다. 느려지고, 뻣뻣해지고, 제대로 반응할 수도 없게 되죠.


 몸을 안정시키는 측면에서도 몸에서 힘을 빼는 게 중요한데, 초보일수록 몸이 굳고 중심이 떠서 쉽게 휘둘리곤 합니다. 역으로 몸이 풀려있을수록 중심이 내려가는데, 힘을 주는 사람은 오히려 들기 쉽지만 술 취해 늘어진 사람은 들기 어려운 것과 비슷합니다. 그렇지만 제대로 중심을 내리는 일이 그냥 힘을 뺀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힘을 빼는 법을 잘 모르는 사람이 힘을 뺀다고 해도 사실 잘 빠지지도 않으며, 할 수 있는 최대한 힘을 빼야 하지만 자세는 제대로 유지해야 의미가 있으니 여하간 계속 수련하며 감각을 잡아야 하는 문제긴 합니다.


 제 경우엔 처음 영춘권을 배울 때는 낮춘다고도 하기 민망했던 중심이 이제는 제법 내려와 슬슬 땅으로 꽂히는 감각을 느끼기 시작하고 있는데요, 이게 중심과 무게 흐름을 느끼면서 그렇게 바뀌어가기도 한 것이겠지만 또 불필요한 힘이 점점 빠지고 필요한 에너지만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점점 그렇게 되지 않았나도 싶습니다. 중심을 낮춘다고 하더라도 상체가 굳는 순간 중심이 위로 확 뜨니, 힘 빼는 게 중요한 건 분명합니다. 많이 나아지긴 했지만 아직도 갈 길이 머니, 정진해야지요.

Posted by Neiss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