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년에도 어김없이 7월 27일이 찾아왔습니다. 이제 제가 영춘권을 배우기 시작한 지도 만 6년을 꽉 채웠네요. 영춘권을 배우면서 당장 큰 변화를 체감하진 않지만, 작은 변화가 쌓이다 보면 큰 변화가 되어 있곤 하죠. 돌이켜보면 어느새 많은 변화가 있었음을 깨닫고 즐거워하는 것 또한 무술을 배우는 즐거움 중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적을 말이 많지는 않습니다만, 모처럼이니 그간 생각했던 것들을 또 적어볼까 합니다.



 #


 '하체를 굳건하게 상체를 부드럽게 하라'고 하면 누구나 '그건 이걸 말하는 것일 거야' 하고 생각할 수 있지만, 처음 그 말을 들었을 때와 실제로 어느 정도 할 수 있게 된 다음이 좀 다릅니다. '몸 전체를 제대로 사용해야 한다'고 말해도, 역시 그 말을 처음 들었을 때와 실제로 어느 정도 할 수 있게 된 다음이 많이 다릅니다.


 아직 배우지 않았을 때 머릿속으로 생각한 것과 실제의 움직임은 꽤 다른 영역에 있습니다. 잠깐 맛을 보고 초보적인 움직임을 시작했을 때 생각한 것과 좀 더 나아가 어느 정도 할 수 있게 된 다음 생각하는 것 또한 제법 다른 영역에 있죠. 대체로, 전 단계의 영역에서 짐작하는 것과 실제로 다음 단계의 영역에서 느끼는 것에는 다소 차이가 있곤 합니다. 그 조금씩 고차원으로 올라가는 맛이야말로 제게는 영춘권을 계속하게 하는 가장 큰 원동력입니다.


 어느 정도 하게 된다거나, 조금씩 올라간다고 표현했는데, 그렇게밖에 표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깨달음을 얻었다고 대오각성하여 갑자기 움직임이 달라지는 일은, 적어도 무술에서는 일어나지 않습니다. 제가 본 바로는 그렇습니다. 물론 깨달음을 얻으면 다소 움직임이 달라지기는 합니다. 하지만 계속된 수련으로 가다듬지 않으면 실제로 제대로 해내기란 어렵습니다. 연습하고, 연습하고, 또 연습해서, 조금씩 발전하는 거죠. 그 길이 제일 빠른 길입니다.



 #

 연습하다 보면 종종, 제대로 기술이 걸리지 않았음에도 걸렸다고 가정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생길 때가 있습니다. 어느 정도 익숙해졌을 때쯤 일어나는 실수죠. 이런 부분은 항상 주의해야만 합니다. 느리고 더듬거리더라도 제대로 된 기술이라면 계속 연습하면 나중에는 빠르고 능숙해질 수 있지만, 애초에 제대로 된 기술이 아니라면 아무리 많이 연습해도 제대로 되지 않은 기술일 뿐이기 때문이죠.



 #


 힘을 써도 되는가? 묻는다면 전 힘을 써도 된다고 말할 겁니다. 힘을 써 보면 힘을 쓰는 것보다 힘을 쓰지 않는 것이 효율적임을 알게 되기 때문이죠. 힘을 쓰지 않는 쪽이 효율적임을 이해하지 못하고 그저 힘을 쓰지 마라니까 힘을 쓰지 않는 것보다, 써봤자 소용없다는 걸 뼈저리게 느껴서 그보다 효율적인 쪽을 추구하는 쪽이 스스로에게도 더욱 도움이 됩니다. 상대가 힘을 쓴다면 솔직히 저는 상대하기 더 편합니다. 정말 무서운 건 힘만 센 것보다, 위력도 무시무시한데 중심도 낮고 가볍게 움직이며 변화무쌍한 쪽이죠.




 이제 영춘권을 배운 지 7년째로 들어갑니다. 앞으로 또 무엇을 어떻게 배울지 모르겠지만 (아니 솔직히 말하면 사형들이 하는 걸 보면 뭘 배울지 얼추 짐작은 되긴 하지만) 한 가지는 분명합니다. 엄청 재미있을 거예요.

Posted by Neiss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