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그렇듯 조금씩 발전하고 있습니다. 힘이 조금씩 더 빠지고 있고, 움직임도 조금씩 더 부드러워지고 있어요. 그런 것들이 중요하다고는 오래전부터 말했지만 그게 실제로 몸으로 구현되는 수준이 계속 달라져서, 예전에 말했던 것과 지금 말하는 것은 깊이가 달라졌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영춘권을 그만둘 일은 아마 없을 테니, 그 수준은 계속 깊어지겠죠. 십 년쯤 후에는 어떤 상태가 되어 있을지 기대되기도 하곤 합니다.

 요즘 생각하고 있는 건 부드러움입니다. 원래 중요했지만 요즘 들어 더 진지하게 생각하게 됐어요. 그도 그럴 것이, 치사오 7섹션에서는 부드러움이 정말 정말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찰나의 순간 상대의 힘을 흘리며 반격해야 하는데, 부드럽지 못하고 몸이 굳어 있으면 거기에서 덜거덕거리게 되면서 자세도 망가지고 흐름도 망가집니다. 하지만 전신을 사용해 제대로 움직이며 타이밍과 각도를 맞춰 반응하면, 힘이 들어갔다고 여겨지지 않아도 상대가 간단하게 제어되며 기분 좋게 파고들 수 있게 됩니다. 한 번 꽤 깔끔하게 된 적이 있는데 느낌이 정말 좋았죠. 아직은 마음대로 잘 되지 않지만, 계속 연습하면 언제고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게 되겠죠.



 월백을 칠 때도 부드러움이 중요한 건 마찬가지입니다. 영춘권의 치는 법은 채찍처럼 치는 것이죠. 힘을 주어서는 안 됩니다. 그러면 제대로 칠 수 없죠. 움직임은 오히려 유연해야 합니다. 다만 충분히 빠를 필요는 있죠. 몸 어디 한 군데 쓸데없이 굳어있는 부분이 없도록, 자연스럽고 부드럽게, 그리고 빠르게- 주먹을 날리면 충격이 묵직하게 파고듭니다. 그 느낌이 아주 좋아요. 이것 때문에 집이 너무 울린다고 아내님이 걱정해서 요새는 월백과 벽 사이에 완충재를 넣긴 했습니다만 (사진에서는 뺐습니다), 어쨌거나 충격이 속까지 파고드는 맛을 알게 되면 힘을 주라고 해도 주기 싫어집니다. 쓸데없이 힘을 주면 오히려 충격력이 파고들지 않거든요.


 부드럽게 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닙니다. 우리 몸은 기본적으로 힘을 써서 힘을 내는 일에 익숙해져 있으니까요. 하지만 그건 알기 쉬운 힘이지, 정말 강한 힘은 아닙니다. 정말 강해지기 위해서는 여태까지 익숙했던 것을 버리고 새로운 방식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알고 느꼈다고 해도 바로 바뀌는 것은 아니니, 수련이 필요하고 시간이 필요하겠죠.


 이런 수련을 하고 저런 수련을 하기도 합니다만 (이번 글에서 예를 든다면 치사오라거나 월백이라거나), 그 수련들은 결국 모두 하나로 이어집니다. 여기서 깨달은 게 저기에도 도움을 주고, 저기에서 알게 된 게 여기에도 도움을 주고, 그래서 그것들이 합쳐져 성장하게 되는, 그런 게 또 참 재미있단 말이죠.


Posted by Neiss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