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춘권을 하면서 어려운 것 중 하나는 기본을 제대로 하는 것입니다. 영춘권을 한 지도 꽤 됐는데 기본이 그렇게 어려운가? 어렵습니다. 기본을 하는 게 어려운 게 아니라, 기본을 제대로 하는 게 어렵습니다.

 몸이란 녀석은 언제나 조금이라도 더 편한 자세를 찾습니다. 아주 미세하게라도 힘이 덜 드는 자세를 찾아내곤 하죠. 때문에, 항상 신경 쓰고 있지 않으면 자세가 점점 풀어지게 됩니다. 지켜야 할 것들을 신경 쓰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제대로 된 자세가 나온다? 제게는 아직 먼 경지입니다.

 만약 무언가의 자세가 편하다면, 그건 자세에 익숙해져서가 아니라 자세를 내가 편한 자세로 고쳐버렸기 때문이기 쉽습니다. 해서 스스로도 끊임없이 점검해야 하고, 다른 사람에게서도 점검받아야 합니다. 계속해서 다듬지 않으면 잘하게 될 수 없죠.

 다만, 꼬꼬마 단계라면 이런 걸 너무 신경쓸 필요는 없습니다. 물론 제대로 하기 위해 신경 써야 하는 건 맞지만, 미세한 하나하나를 다 잡아야 한다고 지나치게 완벽을 추구하지는 않아도 된다는 뜻이죠. 왜냐하면 처음에는 자세가 틀어지고 이전에 자세 자체가 그냥 안 나오니까요. 일단 형태를 만들고 다듬는 거지, 처음부터 100%를 만들어내는 건 솔직히 불가능합니다.

 어쨌거나 기본, 기본이 늘 중요합니다. 예전에 하던 기본과 지금의 기본은 다르고, 앞으로도 달라져야 할 겁니다. 위로 올라가도 기본은 계속 쓰입니다만 초보 때 배운 그 상태 그대로 쓰는 것은 아니죠. 모든 면에서 수준을 향상하지 않으면 곤란합니다.

 기본은 기본대로 계속 향상해야 하고, 고급 기술은 고급 기술대로 계속 향상해야 하니, 여하간 갈 길이 멉니다.


Posted by Neiss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