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수련하는 사람들에게서 '힘이 강하지만, 힘을 쓰지 않는다'는 말을 조금씩 듣고 있습니다. 저에게는 매우 기쁜 일입니다.

 여러번 써 왔듯이, 제가 원하는 것은 몸 전체를 부드럽게 사용해 강해지는 것입니다. 철봉 같은 강함이 아니라, 채찍 같은 강함이죠. 힘을 쓰지 않으면서 강한 힘을 내고 싶었는데, 조금씩 그게 되고 있는 느낌입니다.

 아직 갈 길이 한참 멀다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힘이 넘치는 부분이 좀 있기 때문에, 사부님과 치사오를 하면 그 부분을 쉽게 공략당합니다. 그때마다 조금씩 힘을 더 빼지만, 그래도 역시 갈 길이 멉니다. 영춘권에서 요구하는 힘빼기의 수준은 상당히 아득합니다. 정말 정말 부드러워야 하죠. 정진만이 살 길입니다.

 그러나 힘빼기는 그냥 '힘을 빼야 한다'는 말을 듣고서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힘을 빼야 펀치도 더 강해지고, 상대의 공격에도 더 잘 대응할 수 있다는 걸 깨달아야만 가능합니다. 힘을 빼야 유리하다는 걸 이해하고, 기억하고, 믿어야 합니다- 머리가 아니라, 으로요.

 힘으로 때려 봤자 딱딱하게 굳어서 힘만 들었지 생각보다 대미지가 안 들어가고, 그저 표면을 얕게 때릴 뿐이라는 걸 알 때. 하지만 힘을 빼고 치면 훨씬 빠르고 강하며 묵직한 충격이 깊숙이 들어가는 걸 느낄 때. 힘으로 막아서 한 번은 막을지 모르지만 연속된 움직임에는 대응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걸 알 때. 하지만 힘을 빼고 받아내면 상대의 연속된 움직임에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음을 느낄 때. 그런 일을 수천 수만 번 이상을 경험해, 무엇이 효율적인지 몸이 기억하게 될 때. 그럴 때, 높은 경지로 오르기 위해서는 힘빼기가 중요하다는 걸 정말 깨닫게 되고 그걸 추구하게 되죠.

 그래서, 뭐- 힘빼기를 추구 중입니다. 힘을 빼고 움직인다는 건 결코 흐물거리거나 약하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그건 더 빠르고 더 센 거죠. 전 더 빠르고 싶고, 더 세지고 싶습니다. 힘을 빼야 그럴 수 있다는 걸 알고 있어요.


Posted by Neiss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