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습니다 왔어요


 전부터 사고 싶었던, 속칭 40-150PRO입니다. 환산 80-300mm의 망원 줌렌즈죠. 현재 쓰고 있는 12-40PRO의 화질에는 불만이 없습니다만, 가끔 좀 더 당길 수 있는 렌즈의 존재가 아쉬울 때가 있었습니다. 다행히 요즘 약간 여유가 생겨서 구입할 수 있게 되었네요.



이건 E-M1에 지금까지 주력으로 사용한 12-40PRO를 마운트했을 때의 모습. 이것도 꽤 듬직하다고 생각했는데..




40-150PRO를 마운트하면 이렇게 커집니다. (삼각대 마운트 링은 빼낸 상태입니다. 아래에 보이는 건 1.4배 텔레컨버터) 12-40PRO가 아담하네요. (...) 그나마도 환산 80-300이 이 정도 크기로 끝나는 건 이게 마이크로 포서드라 가능한 이야기랄까.. 센서가 작은 게 오히려 이점이 될 수도 있죠.


그리하여 이제 얼마나 당길 수 있느냐...



12-40PRO로 찍은 12mm 화각. (환산 24mm) 이건 광각이죠.



12-40PRO로 찍은 40mm 화각. (환산 80mm) 이것도 나름 망원입니다만..




40-150PRO로 찍은 40mm 화각. (환산 80mm) 40-150PRO는 여기서부터 시작이죠.




40-150PRO로 찍은 150mm 화각. (환산 300mm) 망원 렌즈의 위력이 느껴지네요.
하지만 이걸로 끝이 아닌 게..



40-150PRO에 1.4배 텔레컨버터를 달아 찍은 210mm 화각. (환산 420mm) 무시무시하네요.
굉장한 건 이게 손으로 들고 그냥 찍어도 이렇게 흔들림이 없다는 사실.. 5축 손떨방의 힘이 크네요.




이리하여, 앞으로 좀 더 사진생활의 폭이 넓어질 듯합니다. 40-150PRO는 정말 갖고 싶었던 렌즈라, 사용할 수 있게 되어 기쁘네요.

Posted by Neissy
 같이 수련하는 사람들에게서 '힘이 강하지만, 힘을 쓰지 않는다'는 말을 조금씩 듣고 있습니다. 저에게는 매우 기쁜 일입니다.

 여러번 써 왔듯이, 제가 원하는 것은 몸 전체를 부드럽게 사용해 강해지는 것입니다. 철봉 같은 강함이 아니라, 채찍 같은 강함이죠. 힘을 쓰지 않으면서 강한 힘을 내고 싶었는데, 조금씩 그게 되고 있는 느낌입니다.

 아직 갈 길이 한참 멀다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힘이 넘치는 부분이 좀 있기 때문에, 사부님과 치사오를 하면 그 부분을 쉽게 공략당합니다. 그때마다 조금씩 힘을 더 빼지만, 그래도 역시 갈 길이 멉니다. 영춘권에서 요구하는 힘빼기의 수준은 상당히 아득합니다. 정말 정말 부드러워야 하죠. 정진만이 살 길입니다.

 그러나 힘빼기는 그냥 '힘을 빼야 한다'는 말을 듣고서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힘을 빼야 펀치도 더 강해지고, 상대의 공격에도 더 잘 대응할 수 있다는 걸 깨달아야만 가능합니다. 힘을 빼야 유리하다는 걸 이해하고, 기억하고, 믿어야 합니다- 머리가 아니라, 으로요.

 힘으로 때려 봤자 딱딱하게 굳어서 힘만 들었지 생각보다 대미지가 안 들어가고, 그저 표면을 얕게 때릴 뿐이라는 걸 알 때. 하지만 힘을 빼고 치면 훨씬 빠르고 강하며 묵직한 충격이 깊숙이 들어가는 걸 느낄 때. 힘으로 막아서 한 번은 막을지 모르지만 연속된 움직임에는 대응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걸 알 때. 하지만 힘을 빼고 받아내면 상대의 연속된 움직임에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음을 느낄 때. 그런 일을 수천 수만 번 이상을 경험해, 무엇이 효율적인지 몸이 기억하게 될 때. 그럴 때, 높은 경지로 오르기 위해서는 힘빼기가 중요하다는 걸 정말 깨닫게 되고 그걸 추구하게 되죠.

 그래서, 뭐- 힘빼기를 추구 중입니다. 힘을 빼고 움직인다는 건 결코 흐물거리거나 약하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그건 더 빠르고 더 센 거죠. 전 더 빠르고 싶고, 더 세지고 싶습니다. 힘을 빼야 그럴 수 있다는 걸 알고 있어요.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촌경

영춘권/수련단상 2018.01.24 17:01
 모처에서 영춘권의 필살기 (...)로 촌경 (원 인치 펀치)를 말하길래 문득 생각나서 적어보는 글 한 토막.

 사실 영춘권을 배우면서 촌경을 따로 구분해서 배우거나 연습한 적은 없습니다. 다만 충권을 기본 거리가 아니라 더 가까운 거리에서 치는 일은 종종 있는데, 아무래도 위력이 줄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선호하는 방법은 아닙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 봐도, 비좁은 데에서 강하게 칠 수 있으면 충분한 거리가 있으면 더 강하게 칠 수 있는 게 당연하죠. 촌경이 충분히 위력적일 수 있는 건 사실입니다만 그냥 충권이 항상 그보다 더 강하므로, 일부러 촌경을 칠 필요가 없어요. 촌경으로밖에 칠 수 없는 거리일 수도 있지만, 그럴 땐 팔꿈치나 무릎을 쓰는 게 훨씬 강하고 확실하고요. 그래서 촌경은 일반적으로 정말 쓸 일이 없습니다.

 퍼포먼스로서는 훌륭하긴 합니다. 거의 손을 댄 상태에서도 유효타가 나온다는 건 상당히 임팩트가 있죠. 영화나 만화, 게임에서 필살기로 취급할 만도 합니다. 하지만 사실은, 항상 그냥 충권이 더 강하죠. 그냥 충권으로도 충분히 일격필살 (...) 가능합니다. 몸무게를 그대로 갖다 박는 타입의 펀치라서, 굉장히 묵직하죠.

 하기야 전 따로 촌경을 연습하긴 합니다만, 그건 촌경이 필살기라서가 아니라 그냥 제가 덕후여서이고, 그나마도 사실 그리 많은 비중을 두고 연습하진 않습니다. 다른 연습할 걸 젖혀두고 연습할 만큼 효율적인 기술이 아니죠. 사실 일부러 촌경을 연습할 필요도 거의 없는 게, 충권을 연습하면 촌경도 알아서 같이 연습되는 느낌이거든요. 약간 감각이 다르지만, 촌경도 결국 충권이라서요.

 암튼 뭐 그렇습니다. 사실 무술 하면서 필살기 (...)를 언급한다는 자체가 좀 낯부끄러운 일이긴 합니다만, 어쩌다 보니 그런 화제가 나왔네요. 솔직히 필살기란 걸 뭐 따로 생각하나요. 그때그때 맞는 움직임을 하는 거지.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얀 트로닉 시리즈의 재개는 과연 어찌되고 있는가? 가 궁금하실 분들을 위한 근황 보고 시간입니다. 그리고 뭐, 잡담이기도 합니다.

일단 예전보다 집필 속도가 확연히 늦어진 건 확실합니다. 다른 할 일도 많아져서, 글쓰기에 쓸 수 있는 시간 자체가 줄었죠. 잘하면 1월에 개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지금 상황을 봐서는 3월에나 가능할지 어떨지 싶네요. 무대가 겨울인지라 겨울에 시작하고 싶었는데 아쉽네요. 뭐, 3월도 충분히 추우니까 괜찮죠. (?)

쓰면서 한 편이 나올 때마다 그냥 올리려고 한다면 이제 바로 개시하는 것도 가능하긴 합니다만, 어느 정도 비축분을 쌓아두고 시작하는 게 원칙이라 좀 시간이 걸릴 듯합니다. 비축분은 중요합니다. 전 고칠 때마다 퀄리티가 올라가는 타입이기 때문에, 고칠 시간이 충분히 있을수록 좋아요. <탐정은 죽지 않는다> 때는 원고를 100번 넘게 다시 읽어가면서 출판 직전까지 고쳤었죠. 그 반동으로 한동안 책만 봐도 토가 나올 것 같은 기분이 들긴 했습니다만, 좋은 추억입니다.

얀 트로닉 에피소드 3.. 가칭 <탐정은 심판하지 않는다>의 플롯은 대체로 충분할 만큼은 짜여졌습니다. <탐정은 돌아보지 않는다> 때는 플롯만 원고지 118장 분량이었는데, 솔직히 그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었다고 생각해요. 적당히 흐름과 줄기만 잡아놓고, 글을 쓰면서 잘 흘러가게만 해주면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가능한 최대로 구체적이게 플롯을 짜도, 어차피 쓰면서 또 고치게 되더군요. 너무 대강 해도 문제지만, 그렇다고 너무 지나치게 해도 에너지 낭비랄까요. 어쨌든 글쓰기에 충분할 만큼은 플롯을 짰고, 쓰기 시작했습니다. 예상대로 예전에 짰던 플롯과는 상당 부분이 달라졌는데, 좀 더 깊이가 생겼다고 자평합니다. 그걸 잘 표현할 수 있느냐가 문제긴 하지만요.

어디에 연재할지는 여전히 미정입니다. 사실은 그에 대해선 별생각이 없다는 게 정확하네요. 저 자신이 소설을 웹으로 거의 안 읽어서, 'ㅁㅁ에 연재하면 좋겠다!' 싶은 게 없습니다. 이왕 쓴다면 많이들 봐줄 수 있을 만한 곳이 좋겠는데, 어디가 좋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일단은 좀 더 써서 비축분이 좀 생기면 생각해보죠.

그럼, 계속해서 쓰겠습니다. 열심히 쓴다고는 좀 말하기 어렵고 띄엄띄엄 쓰는 거긴 합니다만, 제 상황에서는 그게 나름 열심히 쓰는 것이려나요. 가능한 근일내로, 작품으로 뵙죠.
Posted by Neis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