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리언: 커버넌트

(Alien: Covenant, 2017)
감독 : 리들리 스콧
출연 : 마이클 패스벤더, 캐서린 워터스턴 외


 <프로메테우스> 이후 오랫동안 기다려온 영화입니다. 과연 엔지니어들의 고향별로 간 데이빗8과 쇼는 어떻게 되었는가? 그 궁금증이 이제 비로소 풀립니다! ...랄까, 아무튼 에이리언 시리즈를 또 극장에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 저에게는 축복이었습죠. 에이리언 영화 특유의 음산한 SF 분위기, 참 좋아합니다.

 음산한 분위기는 <프로메테우스>보다 강화된 데다, 에이리언이 직접적으로 나오니 꽤나 즐거웠습니다. 분위기는 <프로메테우스>와 <에이리언 1>을 합친 느낌이랄까요. 하지만 새로 등장한 괴물인 네오모프건, 기존의 에이리언이건, 뭔가 압도적으로 강인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아서 좀 아쉬웠습니다. <에이리언 1>의 어떻게 해도 못 죽일 것 같은 에이리언이 좋았는데, 그런 느낌이 아니었어요. 뭐랄까, 인물들이 에이리언에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너무 빨리 파악한다는 느낌도 들고..

 하긴 <에이리언: 커버넌트>의 긴장감 조성은 사실 에이리언에 의해서가 아니라, 다른 존재에 의해서 이루어지니 이런 식으로 진행되는 것도 이해되기는 합니다. 이건 이것대로 흥미진진해서, 어쨌거나 러닝타임이 순식간에 지나갈 만큼은 잘 만들어졌어요.

 <프로메테우스>에서 깔아둔 떡밥은 어느 정도 풀렸습니다. 이제 궁금한 건 이게 어떻게 <에이리언 1>으로 연결되나인데, 이래저래 3부가 기대되게 만들었어요.

 총평- 에이리언입니다! YEAH!


 잡설. 그런데 <프로메테우스>에서도 그랬지만 이 멍청이들은 왜 호흡할 수 있는 대기 조성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외계 행성에서 우주복을 안 입을까요. 생물체가 있으면 바이러스도 있다는 건데 무슨 자기들이 만독불침이라도 되는지 아는 건지. <에이리언1>에서도 검역은 철저히 하더만 왜 이러는지 참 의문입니다.


 잡설2. 그 반전은.. 너무 복선을 많이 줘서 반전이라기도 뭣한 수준이었습니다. 알아채면 대단한 게 아니라 못 알아채면 대단하달까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드는 결과였습니다.

신고
Posted by Neissy

 지난 토요일, 오랜만에 토픽 세미나에 참여했습니다. 이번 토픽은 발차기에 관한 것으로, 평상시 도장에서 자주 연습하지 않는 기술들을 체계적으로 다루었습니다. 영춘권에서는 발차기를 자주 사용하지는 않지만, 상황에 따라 유용하게 쓰이므로 어느 정도 숙달되게끔은 연습할 필요가 있죠.


 기본적인 것에서부터 약간의 응용까지 즐겁게 배우는 시간이었습니다. 실은 이 '약간의 응용'이라는 부분이 개인적으로는 큰 수확이었는데, 스스로 좀 미숙하다 느끼던 부분이 채워졌기 때문이었죠. 앞으로 이 부분을 보다 잘 활용해서 능숙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이 세미나 이후, 개인 연습에 약간의 메뉴가 더 추가되었습니다)


 보람찬 세미나였습니다. 역시 운동은 알차게 해야죠.




신고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신고
Posted by Neissy
TAG epl7

신고
Posted by Neissy
TAG em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