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비노기 문답 'ㅁ' : 검은별빛 이글루에서 납치해왔습니다.

 
1.어떤서버와 어떤채널을 애용하시나요?
 
주 채널은 하프서버 5채널.
개인상점 둘러보거나, 다른 어떤 필요가 있을 때는 타 채널에도 입주합니다.
다만 1채널 던바만은 gg.. 한번 들어가면 그 버벅거림에 컴 리셋해야 하는 사태..
 
 
2.캐릭터들은 몇마리 데리고 계세요?
 
본캐 하나, 부캐 둘, 펫 여섯마리 되겠심니다.
 
 
3.캐릭터들 네임은 어떻게 되세요?
 
본캐 Chien. (쳰이지만 다들 첸이라고 부르는..)
부캐는 이밍, 예미르.
펫은 스노화이트, 웅쟁호투, 견금술사, 고진감래, 섬광질주, 중구난방.


4.캐릭터들 이름의 의미는 무엇인가요?

신고
Posted by Neissy
원래 저는 마시는 걸 좋아합니다. 특히나 글을 쓰거나 할 때 옆에 뭔가 놓고 마시며 쓰는 걸 좋아하지요. 대체적으로는 우유나 주스, 홍차 등이 됩니다만.. 마트에 갔다가 내키는 게 있을 경우 그걸 사오기도 합니다.

그런 이유로 조금 전에 마트에 마실 걸 사러 갔었는데.



미린다 마시는 친구를 무슨 수로 당해?
 

이런 걸 발견했습니다. 이름하야 '미린다 배트맨 블라스트'.. 이런 것도 다 있었나 싶었습니다.



이건 반대편. 밑부분의 배트맨 비긴즈 .. 올 여름 대개봉 이라고 적혀있음 (...)
 

미린다 배트맨 블라스트 랩스베리 맛
 


꽤나 수상한 물건이었습니다만, 어쨌거나 배트맨이라는 이름도 있고.. 랩스베리 헤븐 (의미불명)이기 때문에 샀습니다. 뭐, 좀더 솔직하게 말해 보면..



1.5리터에 500원.. ..원래 저 할인마트가 싸긴 하지만 이건 좀 심하게 싼..
 
 
저 경악스러운 가격 덕분이기도 했습니다 (...) 뭐, 생소한 물건에 경악스러운 가격, 포스트거리로도 좋겠다 싶어서 냅다 사왔습니다만.
 
맛은.. 거시키니 뭐랄까.. 말 그대로 랩스베리 맛이긴 한데.. 껌이나, 사탕에 쓰였으면 좀 더 어울렸을 것 같은 그런 맛입니다. 음료수로는.. 어떤 느낌이냐 하면.. 거시키니.. 랩스베리 사탕 녹인 물에 탄산 넣어서 마시고 있는 듯한.. 뭔가 그렇게 맛이 없는 건 아닌데 왠지 먹을만하지 않은 걸 먹고 있는 듯한 느낌.. ㄱ-
 
그래도 왠지 모르게 계속 먹고는 있는 나.. orz
 
 
뭐 여하간 그렇습니다. 으음, 위에 부담이 오는 것만 같아.. -_-; 슬슬 너구리라도 끓여먹어서 이 거북함을 달래봐야겠습니다. (...)
신고
Posted by Neissy
근 3년 전에 치과에 간 이후 여태껏 가지 않았습니다.
치과.. 싫습니다. 세상에서 치과가 제일 무섭습니다.
특히 잇몸에 놓는 주사가 죽음입니다.
(그래도 가장 끔찍했던 건 발가락에 놓았던 주사.. 그건 정말 끔찍했음)

그래도 가야만 했습니다.
이가 양쪽 사이드로 아파왔기 때문에 ㄱ-
이쪽이 안 아프면 저쪽이 아프고 저쪽이 안 아프면 저쪽이 아프고..
이건 딸기 100% .. 가 아니라 충치 100%입니다만 충치보다 치과가 무서웠으므로 ㄱ-
그러나 이젠 공익도 끝나고 시간 없다는 핑계도 소용없어졌습니다.
사람 살려 (...)

일단 지난 주 금요일에 나가서 대략 상황을 확인했습니다만..

심한 게 세 개.

약한 게 여섯 개.

..요컨대 충치 아홉 개 -_-;;

아니.. 조금 아프다고는 생각했지만.. 그렇게 많았었나.. orz
아프다가 괜찮아지기도 하고 그래서 뭐 괜찮으려니 했는데 그게 아니었던 모양.. orz
양치질도 나름대로 꼬박꼬박 했는데..
(라지만 치열이 워낙 개판이라.. 신경써서 하지 않으면 gg..)

해서 그날은 확인으로 끝났고 금주 화요일에 또 갔다 왔었는데,
이게 의사선생님이 주사스킬 1랭인지 주사 언제 놨는지도 모르게 놔서 ㅇㅋ..
(우선 마취제 묻은 솜으로 잇몸을 둔화시킨 후 주사를 놓은 모양이덥니다)
지금 뭐 하고 있다.. 어떻게어떻게 하면 좀 더 편할 거다.. 불편하면 말하라..
등등, 굉장히 친절하게 해주고 또 성심껏 치료해주어서 만족도 UP.
(다만 침을 못 삼키는 것만은 괴로웠음.
코로 숨을 쉬어야 한다는데 코로 숨쉬기가 힘들어.. orz)

앞으로 두 번 정도 더 가면 대략 끝날 듯 합니다만..
(여섯 개는 얕은 충치라 약간 때우는 정도로 끝난다나..)
충치 아홉 개라니, 그거 다 치료하는데 대체 돈이 얼마나 드려나;
목회자 자녀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할인이 좀 되지만,
(거기 원장님이 어디 교회 장로라서..)
그래도 만만치않은 돈이 들어갈 듯.

(결정적인 문제는, 그 돈을 내가 내야 한다는 것.. ..나 돌아갈래 T_T)
(교훈: 충치는 버티지 말고 제때제때 치과 갑시다. 피봅니다 -_-;)
신고
Posted by Neissy

미쉘 콴

감상/기타 감상 2006.02.19 16:31
요즘 동계 올림픽을 한다고 하나..

사실 저는 피겨스케이팅에 별 관심이 없습니다.
동계올림픽은 커녕 그냥 올림픽에도 관심이 없고
월드컵조차도 조금 관심이 생길까 말까 하는..
뭐 그런 사람입니다마는.

놀러간 jeromi 누님의 블로그에서 미쉘 콴의 동영상을 문득 보았습니다.
뭐 처음엔 별 생각이 없었습죠.
뭔지 구경이나 해보고 리플을 달자.. 라는 마음으로 동영상을 봤는데.

허억, 예술이잖아 ;ㅁ;

..방심하고 있다가 직격타를 맞은 기분.
이런 걸 보고 예술이라고 안 하면, 대체 뭘 보고 예술이라고 할 거냐..
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그러므로 여러분도 당해보세요 (...)

원래 동영상 링크는 다른 홈으로 되어있었습니다만 혹 끊길지도 모르니.
제 홈 계정에다 동영상 올려버리고 그쪽으로 링크했습니다.
플레이 버튼 누르시면 시작합니다.


계정이 사라졌으므로 링크 삭제되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Neis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