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밝혀두면, 사견입니다. 여태까지도 사견이긴 했습니다만, 아무튼 다시 밝혀둡니다.

 간혹 영춘권이 내가권인지 외가권인지에 대해 궁금해하는 분이 있습니다. 거두절미하고 제 의견을 말하라면, (전에도 적은 바 있지만) 영춘권은 그냥 영춘권이고, 무술입니다. 내가인지 외가인지는 중요하지 않아요.

 내가권의 유래가 실제로 어디에서 유래했든, 내가권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이 되었든 마찬가지입니다.

 카테고리를 만들어 구분하는 건 이해하기 쉽지만, 거기에는 함정이 있습니다. 사물이 먼저 있고 카테고리로 구분하는 것이지, 카테고리가 먼저 있고 거기에 사물을 집어넣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죠.

 내가권과 외가권이 있고, 그 차이가 있다는 게 분명하다고 가정해도, 모든 무술이 내가권과 외가권으로 확연하게 구분되지는 않습니다. 내가에 가까운 외가도 있고, 외가에 가까운 내가도 있습니다. 한마디로 내가권이라 해도 그 안에서도 풍격이 천차만별이며, 한마디로 외가라고 해도 그 역시 풍격이 천차만별입니다. 내가/외가로만 딱 구분 짓는 건 모든 중국무술을 '중국무술이니까 다 비슷하겠지!'라고 말하는 것과도 비슷합니다.

 사람들은 카테고리로 구분하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그 다른 점들을 세분화시켜 나눕니다. 동양무술/서양무술, 한국/중국/일본/다른 어떤 국가의 무술, 내/외가, 그 외 정말 여러 가지 많은 구분법들이 있어요. 그건 그냥 구분하기 위해서는 유용하겠습니다만, 그 구분 안에 들어간 무술을 이해하기 위한 정말 좋은 방법은 아닙니다.

 극단적으로 말해, 영춘권을 외가권으로 말한다고 영춘권이 갑자기 힘을 막 써도 되는 무술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내가권으로 말한다고 갑자기 기를 중요시하는 무술이 되는 것도 아니죠. 영춘권은 영춘권의 힘 쓰는 방법이 있고 싸우는 방법이 있습니다. 그건 내가권이거나/외가권이어서 이렇게 저렇게 하는 것이 아니라, 영춘권이기 때문에 그렇게 하는 겁니다. 영춘권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내가나 외가를 생각할 것이 아니라 그냥 영춘권을 생각해야 합니다. 뭔가 주의해야 할 게 있다면 그건 영춘권이 내가권이거나 외가권이어서가 아니라, 영춘권이어서죠.

 아마 내가권과 외가권으로 나누는 것은 스스로를 내가권으로 분류하는 무술에서는 유효할 겁니다. 우리는 이런 게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과 다르니까 특히 주의해야 한다! 라는 느낌으로요.

 다만 제가 하는 것은, 내가권도 외가권도 아닌, 영춘권입니다. 그거면 족해요.

Posted by Neissy
TAG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맞아요. 그 무술은 그저 그 무술로서 존재할 뿐이지요.

  2. 배현기 2016.10.26 21:58

    음악을 즐겨듣다보니 뮤지션 인터뷰를 찾아볼 때가 있습니다. 한 밴드 뮤지션이 자신들의 음악적 장르에 대한 질문을 받고 슬기사형이랑 비슷한 취지의 이야기를 하더군요. 뮤지션을 장르에 옭아매려는것이나 무술에 대한 분류나 비슷하군요.

    • 저도 그런 비슷한 인터뷰를 예전에 본 듯합니다. 저 스스로도 한 명의 소설가로서 소설에 있어 같은 생각을 하고 있고요. 장르는 절대적인 것이 아니죠.

  3. 무술을 배워보지도 않으면서(배울 맘도 없을 사람들이며) 내가니 외가니, 어떤 스타일이니 저쩐 스타일이니, 그저 입으로만 무술하고 싶은 사람들은 2017년에도 여전할 듯 합니다.(평생?)

    • 영춘권을 하면서도 궁금해하는 사람도 있거든요.. 뭐 그럴 수 있긴 합니다만, 카테고리가 무술 수련에 영향을 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4. 수련중 2016.10.31 23:28

    안녕하세요 우연히 돌아다니다가 수련일지 올려놓으신거 잘 봣습니다
    정성들여 쓰신 글 감사하구요

    저는 약 3달정도 영춘 배우고있는 중에 어쩌다보니 더이상 배우기 어렵게 됐네요
    즐겁게 배우고 있었는데 너무나 아쉽습니다
    다만 다른 기회가 있을 때까지 소념두라도 열심히 해두려고 하고있습니다.

    근데 연환춘권을 3천개를 몸풀기로 하신다니..
    원래 다른 운동을 하셔서 약간 익숙하셨던가요 아니면 조금씩 늘려가셧나요

    • 방문 감사합니다. 3달 가량 하셨으면 이제 조금 맛을 보려는 단계일 텐데 아쉽네요. 언제든 좋은 기회를 또 잡으시길 기원합니다.

      연환충권은.. 하다 보면 늘어요. 다른 것도 그렇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