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란 장 속에 있는 공기가 항문을 통해 빠져나오는 현상이다. 몸 속에서는 끊임없이 가스가 들어오고 생성되고 소모되며, 몸밖으로 나가는 현상이 반복된다.

사람들은 의식하지 못하는 중 하루에 평균 13번 가량 방귀를 뀐다. 전체 가스 방출량은 적게는 200㎖, 많게는 1500㎖에 이른다고 한다.

음식물을 한번 삼킬 때마다 수 ㎖의 공기가 위 안으로 들어오고, 이중 대부분은 `꺼억`하고 트림할 때 다시 몸밖으로 배출되며 일부만이 장으로 내려가 항문을 통해 나가게 된다.

대부분의 방귀는 대장에서 발생한다. 소장에서 흡수되지 않고 대장으로 내려온 여러 가지 음식물이 대장 내에 살고 있는 여러 가지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방귀가 생긴다.

대장에서 생기는 가스 중에서 가장 많은 것은 수소인데 수소는 주로 음식물이 소장에서 잘 흡수되지 않을 때 장 내 세균이 음식물을 발효시킴으로써 발생한다.

흔히 식품의 첨가제로 사용되는 설탕이나 섬유소도 소장에서 흡수되지 않고 대장으로 내려간다. 특히 드링크 제품에 들어 있는 과당과 저 칼로리 감미료가 소장에서 흡수되지 않는 대표적인 성분으로, 이들이 대장에서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수소가 발생하는 것이다.

그러나 일부의 세균은 수소를 소모하기 때문에 수소를 생성하는 세균과 소모하는 세균 사이에 누가 더 활발하게 작용하느냐에 따라 장 내 가스의 양이 조절된다.

바로 이 수소 때문에 1970년대 말 `대장폭발' 사건이 일어났다. 당시 환자는 내시경 검사를 위한 관장약으로 `만니톨'이란 약을 사용했는데 만니톨은 대장 내 세균과 작용해 수소를 많이 발생시키는 물질이다.

적당량의 수소와 산소가 함께 있을 때 전류를 흘리면 물이 만들어지면서 에너지가 방출된다. 따라서 당시 상황은 만니톨로 인해 대량으로 만들어진 수소가 몸 속의 산소와 공존한 상태에서 전류를 만났기 때문에 `폭발'이 일어난 것이고 불행하게도 그 환자는 사망했다고 한다. 최근에는 이런 폐단을 없애기 위해 만니톨을 사용하지 않는다.

사이언스올(www.scienceall.com)



..각설하고



개잡는 방귀뿌웅


만세.
Posted by Neis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