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여러 무술을 동시에 배우는 걸 싫어하진 않지만, 그렇다고 딱히 추천하지도 않습니다. 물론 그건 뭔가 하나를 하면, 그 하나만 죽자고 파고드는 걸 좋아하는 제 성향 탓이 크긴 합니다. 어차피 취미인 이상, 좋아하는 대로 즐기는 법이니까요. 다만 일반적인 취미로서 볼 때, 한 가지 무술을 제대로 연습할 시간을 내기만도 빡센 상황에서 두세 가지를 연습하기란 쉽지 않고, 결과적으로 좀 이도저도 아닌 연습을 하게 되기 쉬우리라는 생각을 하긴 합니다.

사실은 늘 그게 문제죠. 취미로 무술하는 사람인지라, 체력이나 시간이 문제가 돼요. 영춘권이 사람을 상대하는 감각을 중시하긴 합니다만, 그렇다고 해서 혼자서 연습하는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닙니다. 도장에서 더 잘 수련하기 위해서는 결국 집에서 연습하고 오는 게 필요합니다. 도장에서 기본기 단련을 하진 않으니까요. (아 뭐 가끔 하긴 하는데.. 그건 이런 식으로 연습해야 한다!는 맛보기지 그걸로 연습 충분하다!는 아니라고 보거든요)

예전에 잠깐, 영춘권을 하면서 유도도 배운 적이 있었는데.. 꽤나 흥미로운 경험이었습니다만, 역시나, 돈과 시간과 체력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영춘권도 유도도 둘 다 성에 차게 연습할 수는 없었어요. 제 상황에서 둘 다 할 수는 없었고, 결국 유도는 금방 그만두었습니다. 뭐, 짤막한 경험이었지만 나름 재미있는 일들이 있었어서, 기회가 된다면 유도든 다른 무술이든 뭐든 또 경험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은 합니다만 .. 역시 지금은 영춘권만 하기도 벅차서요. 영춘권만 해도 갈 길이 멀고.

타무술을 배워서 내가 지금 배우는 무술의 단점을 보완한다! 라는 게 있는데, 그게 틀린 건 아니지만 꼭 반드시 그렇게 해야만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것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대로 배우는 무술이라면, 무술 체계 내에 그 무술의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하는 전법 자체가 들어있다고 봐요. 영춘권 거리 짧은 거야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겁니다만, 그럼 멀리서 때리고 빠져나가는 상대한테 얌전히 맞아주냐? 하면 또 그건 아니거든요. 순간적으로 달라붙고, 상대가 빠져나가도 계속해서 따라붙는 법도 배웁니다. 그건 스텝으로 빠져나가는 다른 무술을 상대할 때 중요한 부분이죠.

영춘권 내에서도 이것저것 대응법이 있어서 (그래플링 대항도 일단 있습니다), 배우다 보면 재미있습니다. 전에 사부님 말씀으로 무술은 쓰기 위해서는 계속 업데이트돼야 한다고 하셨는데, 초기의 영춘권에는 없던 것이라도 나중에 생겨나 영춘권식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된 것일지도 모르긴 합니다. 필요하죠, 그런 거.

위에서 유도 배운 이야기를 잠깐 했는데, 유도를 배워서 영춘권에 이런 걸 보완하자! 는 생각을 했다기보단 영춘권으로 유도 같은 무술을 더 잘 상대하려면 역시 배워보는 게 괜찮지 않을까! 한 쪽에 가깝습니다. 물론 기본적으로 무술덕후다 보니 그냥 뭔가 배우는 거 자체가 재미있기도 했고요. 기회만 된다면야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무술을 경험해보고 싶다는 게 솔직한 심정입니다.

다만, 전 영춘권을 제일 좋아하고, 역시 영춘권으로 강해지고 싶습니다. 이미 제 몸엔 영춘권이 배어 있기도 하죠. 다른 무술을 경험한다고 해도 그걸 다른 무술로서 온전히 쓰고 싶기보단 영춘권적으로 어떻게 이걸 상대할 수 있을까에 더 초점이 갈 것 같습니다. 어쩔 수 없어요. 영춘덕후인걸요.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10년 전에 샀던 뱀부 펀이 죽는 바람에 인튜어스(소형)을 샀습니다. 그냥 타블렛 없이 살까 했는데 이게 또 있다가 없으면 아무래도 불편해서.. 새 타블렛에 익숙해질 겸, 오랜만에 그림도 그려보았습니다. 본격적으로 그리면 힘드니까 적당히 그렸습니다. 뱀부 펀은 필압이 512였는데 이건 4096이라 뭔가 더 섬세하긴 하네요. 하긴 뭐 10년이면 강산도 변하고 그러니까..

Posted by Neissy

 

 

어제 집앞 하늘이 예뻐서 몇 장 찍었더랬습니다.

 

+ 아내님이 찍어준 제 사진

여전히 사진은 거의 인스타에 올립니다. 사진 취미가 본격화되면서 적당히 분화됐네요.

Posted by Neissy

개인적으로 '힘쓰는 요령'이란 말을 좋아합니다. 힘 쓰는 일을 하고 있기 때문이겠죠. 같은 일을 해도 더 수월하게 하고, 더 강한 힘을 내면서도 덜 힘들 수 있다면 그건 요령을 알아서입니다. 다른 언어로 표현하면, 구조를 갖추고, 몸힘을 써서라고도 할 수 있겠군요.

결국 효율적인 몸쓰기란 몸힘을 쓰는 과정입니다. 팔힘이 얼마나 좋건, 다리힘이 얼마나 좋건, 허리힘이 얼마나 좋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내기 위해서는 그 각각의 부위가 별도로 얼마나 강한지는 사실 크게 중요하지 않지요. 정말 중요한 건 그 모두를 하나로 합쳐서 얼마나 잘 사용할 수 있느냐입니다. 그 모두를 하나로 움직일 때 정말 큰 힘을 낼 수 있고, 또한 동시에 굳지 않고 부드러울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영춘권에서는 늘 어깨를 낮추라고 강조하는데, 그건 몸힘을 쓰기 위한 중요한 부분 중 하나입니다. 사실 어깨를 낮추는 건 영춘권뿐 아니라 어디에서든 중요하죠. 팔힘이 얼마나 강하든, 늘 몸힘을 쓰는 것보다는 약합니다. 언제 어느 때고 팔은 몸힘을 내기 위한 통로여야만 합니다. 몸을 배제하고 팔로만 힘을 낸다는 건 팔근육만 키울 때나 의미 있지, 강한 힘을 내기 위해서는 피해야만 하는 방법입니다. 팔은 몸에 붙어 있습니다. 그러니 몸과 함께 움직여야죠. 그걸 무시하고 팔로만 힘을 쓰고, 어깨를 들어올리거나 하면- 힘 자체도 약해질뿐더러, 어깨에 입지 않아도 될 부상을 입게 되기 쉽습니다.

그러므로 힘을 쓸 때는 올바른 요령이 중요합니다. 대충 이상한 자세로 탄력 붙여 힘 부족을 때우는 요령이 아니라, 제대로 된 자세로 다치지 않고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요령이요.

몸을 함께 쓰면 그냥 팔만 쓰는 것보다 훨씬 강하게 상대를 때리거나 밀거나 들 수 있습니다. 무술이란 늘 효율적으로 몸 쓰는 법을 배우는 것이죠. 더 큰 힘을 놔두고 부분적인 힘만 사용해야 할 이유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사실을 말하면, 그런 힘쓰기도 일종의 습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제대로 하겠다면 부분적으로 힘쓰는 일은 한순간이라도 배제해야 옳습니다. 무술을 할 때 흔히 근력운동을 주의하는 것도 몸힘을 쓰지 않고 부분적으로 힘쓰는 것에 익숙해지는 것을 경계하는 의미가 있으니까요.

팔만 사용한 탓에 몸으로부터 나오는 힘을 스스로 단절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허리가 약해서, 모처럼 다리에서부터 만들어낸 힘을 끊어내고 상체만 사용하고 있지는 않은가? 이런 것들은 늘 주의해야 합니다. 굳지 않은 부드러운 힘, 정말 무게가 실린 묵직한 힘, 상대의 묵직함을 받아내고도 나 자신의 중심을 잃지 않고 가볍게 움직일 수 있는 힘은, 오로지 몸힘을 사용해서만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면 강한 힘을 내기 위해 필요한 것은 피지컬인가, 테크닉인가? 힘쓰는 요령을 이야기하고 있으니 테크닉이 중요하다 강조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결국 요령이란 것도 신체가 되어 있을 때 의미가 있는 것이죠. 정확히 말하면, 그런 기술을 잘 활용할 수 있기 위해서는 그런 기술을 받쳐주는 신체 또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제대로 수련하며 시간이 흐르는 사이, 기술과 신체 양쪽 모두 단련되는 것이죠.

개인적으로 강한 힘에 대해서 늘 로망이 있어서, 어떻게 하면 더 강해질 수 있을까를 항상 궁리하곤 합니다. 어쨌거나, 굳어지거나 쓸데없는 힘이 들어가서는 안 됩니다. 그랬다가는 높은 레벨의 상대가 그걸 간단히 이용해서 나를 제어해버리기 때문에.. 아무튼 도장에서는 그런 걸 늘 느끼고 있고, 자연스러운 힘을 쓸 수 있도록 최대한 주의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