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춘권을 하다 보면, 사부님이 중요한 요점을 알려주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걸 중요하다고 강조해서 말씀하시기보다는, 무언가 동작이 잘 안 될 때 이렇게저렇게 해보라며 간단하게 슥 설명하실 때가 많죠. 대수롭지 않게, 그러면 안 되고 이렇게 해야 한다고.

그건 어찌 보면 한 끗 차이인데, 사실 한 끗 차이가 아닙니다. 어마어마한 차이가 나죠. 몸 움직임이 완전히 달라지니까요.

그래서, 대개의 수련은 이런 식입니다. 사부님이 동작을 알려주시면 그걸 합니다. 하지만 당연히 뭔가 어색합니다. 그 어색함이 무엇 때문인지, 나아지기 위해 뭐가 필요한지 당장은 알 수 없습니다. 일단은 연습을 쌓는 게 필요합니다. 그래서 제법 동작이 익숙해지면, 그리고 그럼에도 무언가 모자람을 스스로 느끼고 있으면- 그때 사부님이 보시고 문제가 있던 부분을 고쳐줍니다. 그걸 정말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슥 설명하시지만, 배우는 입장에선 '이거였군!' 하고 눈이 탁 트이게 되죠. 그러면 그 배운 걸 소중하게 여기고 고쳐나가게 됩니다.

저로서도 종종 사제의 수련을 도와줄 때가 있습니다. 그러다 보면 이것저것 다 가르쳐주고 싶기도 합니다만, 자제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미리 다 알려줘도 어차피 그걸 다 할 수도 없다는 것도 있습니다만, 수련을 하면서 스스로 고민할 시간을 빼앗아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서가 큽니다. 고민할 것도 없이 그냥 다 알려주면, 그걸 그다지 귀중하게 여기지 못해 제대로 고치지 못하게 될 걸 우려한달까요.

그리고 사실, 단계마다 그 단계에서 확실하게 쌓아 두어야만 하는 어떤 것들이 있기 마련이기도 하고요. 그게 된 다음에 다음 단계로 올라서는 거지, 처음부터 모든 걸 아는 게 꼭 좋은 건 아닙니다. 수학을 처음 배우는 아이에게 '야 1+1이 2가 아닐 수도 있는데, 넌 1+1이 2라고 일단 답하라고.'라고 해봐야 혼란스러울 뿐이죠. 나중에 한참 지나서 1+1이 2여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경우를 만나 고민하고 있을 때 '사실 1+1이 2가 아닐 수도 있어'라고 말해주면, 그때는 혼란스러워지는 게 아니라 오히려 명확해지겠죠.

조급해하지 말고 차곡차곡 쌓아 가는 게 중요합니다. 쌓아 가다 보면 사부님이 슬쩍 힌트를 주시는 거죠. '그거 잘 안 되면 이렇게 해봐요.' 물론 힌트를 주실 것도 없이 제자가 포인트를 캐치하고 교정한다면 참 좋겠지만, 대개의 경우 이 불초제자는 힌트가 필요해서 말이죠.. (먼산)

그래도 최근에 있었던 '이거다 싶은 순간'에서는, 그 아무렇지 않게 말하신 그걸 예전에 다른 동작에서 중요한 포인트라고 깨달았었기 때문에 조금 다른 방법으로 새로웠습니다. '그거랑 이거, 같구나!' 하고요. 동작 원리를 좀 더 알게 된 기분이었습니다.

그 순간이 언제 올지는 알 수 없지만, 열심히 수련하지 않으면 안 온다는 것만은 확실하죠. 열심히 수련하고, 사부님 말씀에도 더 귀기울이려 하고 있습니다. 그 순간, 정말 짜릿하거든요.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아내님에게 피아노 레슨을 받는 아이가 16일이 제 생일이란 이야기를 듣더니 선물을 줘야겠다고 그림을 그려주었다고 합니다. 상당히 뜻밖의 선물이었지만, 순수한 마음을 받은 것 같아 좋았습니다. 잘 간직해두려고 해요.

모처럼 생일날이 토요일이지만, 출근해야 하네요. 아, 놀고 싶습니다.. ㅋㅋㅋ

Posted by Neissy
우리집에는 개가 한 마리 있습니다. 푸들이죠. 착한 놈인데, 좀 천방지축이라 놀아주다 보면 흥분을 주체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놔두면 알아서 잠잠해지긴 하는데, 놀이 종류에 따라 종종 가볍게 입질을 하려 드는 일이 있어요.

그럴 때 저는..

그 입을 피해서 스윽 이놈의 목 뒤에 손을 갖다댑니다. 가볍게 손을 구부려 걸어놓죠. 이녀석은 그 손에서 빠져나가려고 몸을 돌리기도 하고 숙이기도 하지만, 제 손은 녀석의 움직임을 그냥 따라갑니다. 오면 양보하고, 가면 쫓아가죠. 힘으로 억누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녀석의 흥분이 점차 잦아듭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녀석은 바닥에 배를 대고 엎드리게 되고, 그러면 저는 손을 떼고 머리를 한번 쓰다듬어준 다음 다시 놀게 해줍니다.

사실 이게 영춘권을 응용하려고 했던 건 아닌데, 문득 생각해 보니 치사오를 응용한 거였더군요. (...) 일상에서 아무 생각 없이 영춘권을 응용하는 게 워낙 흔한 일이니 뭐.. 그러고 보면 옛날에는 문을 상대로 봉사오를 했던 것 같기도 한데. (.....)

대략 이러고 삽니다. 뭐, 다들 비슷할 거라고 생각해요. (......)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얼마 전에 사부님께서 올리신 따끈따끈한 도장 영상입니다. 우리 도장의 풍경을 보실 수 있습니다. 즐겁게 감상하세요! (제 모습도 있긴 하네요. 아주 잠깐이지만.. ㅋㅋ)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