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표지를 잘 쓰지는 못합니다. 자유롭게는 고사하고, 그럭저럭 괜찮다 싶게 쓰는 데에도 아마 꽤 시간이 걸릴 거라고 생각합니다. 반사적으로 동작이 나오기 위해서는 우선 동작을 반복숙달하고 의도를 갖고 일부러 쓰는 단계를 지나야만 하겠죠. 표지 기술은 기본적으로 타이밍이 소념두와 심교의 기술보다 훨씬 더 까다로운데다 간격도 좁습니다. 쉽게 쓸 수 있는 기술은 아니긴 하죠.

그래도 종종, 자유 공격에 대응할 때 의외로 나오는 일이 있어서 놀랍긴 합니다. 표지를 배운 사형이 자유 공격 대응에서 그 기술을 쓰는 게 신기했던 적이 있었는데 (저 자신은 그 당시엔 그 기술이 아무래도 나오지 않았으니까), 요즘 들어서는 저도 아무 생각 없이 그걸 쓰는 걸 발견하고 재미있어하곤 합니다.

표지는 여태까지보다 세 배로 재미있고 세 배로 힘든 느낌입니다. 어쩌면 세 배 힘들기 때문에 세 배 재미있는 걸지도 모릅니다. 또 한 차례 새로운 단계로 접어들었다는 느낌이라, 아무튼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뭔가를 배울 때, 많이 연습한다고 꼭 제대로 하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많이 하지 않으면 제대로 잡고 말고 할 것도 없습니다. 일단 연습을 많이 해서 익숙해져야 안 좋은 부분을 고치면서 다듬어갈 수 있죠.

요즘 집에서 표지만 거의 한 시간 합니다. 덕분에 총 운동 시간이 제법 늘어났는데, 좀 더 피곤해지긴 했지만 뭔가 새로 습득하고 발전하는 느낌을 받아서 또 재미있긴 합니다. 제자로서 집에서 할 건 해둬야, 도장에서 사부님께서도 가르쳐주시는 보람이 있겠지요.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사부님은 왜 그렇게 빠른가? 하는 것은 영춘권을 시작하고부터 항상 연구하던 주제였습니다. 단순히 많이 했기 때문에 그렇다, 오래 했기 때문에 그렇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그냥 그렇게 단순하게 생각하고 있어선 발전하기 어렵겠지요.

빠르다, 는 건 중요합니다. 하지만 왜 빠른 게 중요한가 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빠른 게 중요한 이유는, 빠른 동작엔 상대가 반응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상대가 반응하기 어려워지는 게 중요하다는 게 중요합니다. 따라서 이 경우엔, 그냥 빠르게만 연습하는 건 중요하지 않습니다.

상대가 반응하기 어려운 기술, 반응하지 못하는 기술을 만들고 싶다면, 그건 그저 동작을 빨리한다고 해결되는 문제는 아니라는 뜻이죠.

공방을 하다 보면, 사람마다 특유의 공방 리듬이 있습니다. 박자라고 해도 좋겠죠. 오래 같이 수련하다 보면 리듬이 서로 맞아 떨어져서, 마치 쿵후 영화처럼 탁 탁 타탁 탁! 하고 서로 멋지게 공방을 펼치게도 됩니다만... ...합이 맞는 건 액션 영화에선 멋질 수 있어도, 공격하는 입장에서 그리 좋은 건 아니죠. 내 박자를 읽히지 않아야, 상대가 읽더라도 그 박자를 어긋나게 들어가야 상대가 대처하기 어렵습니다.

우리 도장에서 수련하는 커리큘럼상, 올라갈수록 그 박자가 조금씩 더 쪼개집니다. 박자 사이를 뚫고 들어갈 수 있게 되죠. 그 끝은 아마 (무술 만화에서도 흔히 보는) 무박자일 거라고 생각하고, 사부님이 그걸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어쨌든 전 그건 아직 못하고요, 그냥 대강 박자 사이를 쪼개고 들어가는 정도나 연습하고 있습니다.

상대가 내 움직임으로부터 기대하는 타이밍이 있습니다. (움직임 자체를 아예 안 읽히는 게 베스트입니다만, 어쨌든 보통은 어느 정도 예상은 하게 됩니다) 그 타이밍을 흔들어놓으면, 의외로 그렇게 빠르지 않아도 어이없을 정도로 가볍게 공격을 성공하게 됩니다. 힘 빡 주고 치는 것보다 힘 빼고 가볍게 치는 게 더 나은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죠. 힘 빡 주면 힘이야 세겠지만 상대가 예측하고 반응하기 쉬워집니다. 카운터 걸리거나 힘을 이용당하기도 쉬워지고요.

그래서, 사부님이 싸울 때 가장 중요한 건 타이밍이라고 전에 방송에서 말씀하신 적이 있는데, 결국 그 타이밍입니다. 상대의 타이밍을 빼앗고, 내 타이밍을 예측하지 못하게 하고, 적절한 타이밍에 들어가기. 말하고 보면 뭐 당연한 이야기입니다만.

어쨌거나 그러기 위해서는 힘을 주거나, 반동을 주거나, 빠르게 날린답시고 그 전에 살짝 딜레이를 만드는 모든 일들이- 당연히 피해야 할 사항입니다. 읽히지 않을 것이 전제조건이죠. 그리고 그런 건 잠시 잠깐 고민한다고 해결되는 문제는 아닙니다. 집에서, 도장에서, 거울 보면서, 사부님에게 교정받으면서, 다듬고, 다듬고, 다듬고, 다듬고, .....또 다듬어 가야 할 문제죠.

그런 이유로, 여태까지 그래왔듯, 다듬고 있습니다. 뭐랄까, 지금까지도 충분히 재미있었는데, 어째 점점 더 재미있어져 가네요.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집앞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요즘 좀 블로그에 소홀했더니 마지막 글이 벌써 한 달 반 전 글이네요. 전 별다른 일 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찾아와주신 여러분 모두 건강하세요.

Posted by Neiss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