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는 영춘권의 맨손 투로 중 가장 마지막 투로로, 영춘권을 배운다고 누구나 쉽게 배울 수는 없는 투로입니다. 이것까지 배운 상대를 소념두와 심교만 배운 사람이 이기기는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뭐 자세한 이야기는 언젠가 또 기회가 되면 하도록 하고.. 이번 이야기는 그냥 잡담입니다.

생각보다 좀 더 걸리긴 했지만, 저도 표지를 배웠습니다. 생소한 동작들이 많고, 요구되는 차원이 또 달라져서 이래저래 쉽지 않습니다만.. 뭐 계속 다듬어가야죠. 사실 배웠고 투로를 할 수 있게는 되었지만, 그걸 대련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느냐 하는 건 또 다른 문제라서, 더 배우고 연습해야만 하긴 합니다.

다만, 그건 그렇습니다만.. 표지를 배우고 나니 좀 재미있더라고요. 뭐가 재미있느냐 하면, 여태까진 표지를 배운 사람을 상대할 때 대략 감각적으로 '이 사람 상대하기 진짜 빡세다'고 느꼈다면, 배우고 나서는 '아, 저 동작을 그렇게 쓰는구나!' 하고 좀 보인달까요. 상대가 본격적으로 표지를 써 오진 않더라도, 움직임 자체에 녹아들어 있는 것이 이제 보이더군요. 그래서, 표지에 익숙해진 사람의 반응이 나와 어떻게 다른지도 조금 알 것 같게 되었습니다. 저는 아직 그렇게 반응하긴 어렵긴 하지만, 그런 것들이 보인다는 것만으로도 저로선 놀라운 변화입니다. 확실히, 아는 만큼 보이는 법이라지요.

표지를 배울 날이 올까 싶었는데, 어느새 그걸 배우고 혼자 연습할 수 있게 되다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꾸준히 연습해서 잘 쓸 수 있도록 하려고 해요. 실력이 또 한 차원 성장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되는 요즘입니다.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모처럼 찾아온 봄입니다. 만끽하는 게 예의겠죠.

Posted by Neissy
TAG em1
그리고 그것 때문에 수련이 힘들다면, 사실 문제는 상대가 힘을 쓰는 게 아니라 내가 힘을 쓰는 것입니다.

영춘권에 상대의 힘을 곧이곧대로 받는 일은 없습니다. 흘리고, 비끼고, 이용하지요. 그러므로 만약 영춘권을 하다가 서로 부딪히거나 걸려서 멈춘다고 한다면, 상대가 힘을 써서 그렇다고 생각할 게 아니라 내가 힘이 안 빠져서 그렇다고 생각해야 합니다. 내가 힘이 충분히 빠지면 상대의 힘에 거스르지 않으며 흘러갈 수 있으니까요.

힘을 빼면 맞는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사실 힘을 준다고 막을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몸이 굳기 때문에 상대의 다음 동작에 대응할 수 없게 되죠. 물론 서로 둘 다 힘을 빡 주고 있어서 부딪혔다 서로 튕겨나가고 부딪혔다 서로 튕겨나가길 반복한다면 피차 대응이 가능이야 하겠지만.. ..그게 영춘권은 아닐 것 같네요.

실제로 힘을 빡 쓰고, 굳어 있는 사람이 있긴 합니다. 당하지 않고 싶어서 힘으로 버티는 사람도 있습니다. 다른 흐름의 기술을 사용하면 간단하지만, 그 기술을 연습해야만 하는 상황이면 조금 곤란한 것도 사실이죠. 서로 좀 당해주는 것도 필요합니다.

다만 그렇게 힘을 써서 막는 건.. 당장 막는다고 해도 실제로 기술 향상에 도움이 되는 일이 아니기 때문에 지양해야 하는 방법입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을 상대로 하는 입장에선, 상대가 힘을 써도 나는 힘을 쓰지 않으며 상대를 제어하는 연습을 하는 쪽이 좋습니다. 상대가 힘 쓴다고 나도 힘 쓰면, 뭐, 힘 센 쪽이 이기겠죠.

그러니 어찌 됐건 힘을 빼는 게 좋습니다. 전 강한 놈이 더 강한 놈을 이기는 게 무술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그 강하다는 건 힘 빡 들어가서 이룰 수 있는 경지가 아니니까요.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

사진을 처음 배울 때 그런 말을 들었죠. 좋은 사진을 찍고 싶으면 바디를 바꾸기보다 렌즈를 추가하라... ...그래서 추가했습니다.



M.Zuiko Digital ED 45mm F1.2 PRO (....)

워낙 예전부터 갖고 싶었던 렌즈라, 쓸 수 있게 되어 기쁘네요. 조금 더 표현력이 늘어날 듯합니다. 한동안 이놈을 바디캡으로 쓸 것 같아요. (그나저나 단렌즈가 이제 두 갠데, 둘 다 45mm.. 좋아하는 화각이긴 합니다만, 뭔가 미묘-하네요ㅋㅋ)

Posted by Neis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