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 많이 읽고
② 많이 쓰고
③ 많이 생각하세요

끝.


..조금 부연하면

① 내가 읽기 편한 내 마음에 드는 쉬운 글만을 많이 읽어서는 다채로워지지 않습니다. 많이 읽는 게 중요한 이유는 그것들이 다 지식이고 간접경험이기 때문입니다. 한 가지 장르에 편향되어 글을 읽거나, 소설만을 읽거나 하지 말고, 다채로운 장르로 읽고 또 인문서 같은 교양서적도 많이 읽으세요. 물론, 소설을 읽을 때 그냥 내용만 읽지 말고 그 소설의 문장이 어떤 식으로 구성되어있는지 신경써야 하는 것은 말하지 않아도 잘 아시리라 믿습니다.

② 전에 같은 내용을 쓰긴 했습니다만.. 프롤로그나 글 초반부만 계속해서 다시 쓰는 (=쓰다 금방 때려치는, 그리고 소위 '리메이크'하는) 걸 많이 쓴다고 해주기는 어렵습니다. 그래서는 실력이 영 안 늘기도 하고, 금방 다시 봐도 문제가 생겨서 글을 더 못 쓸 정도라면 처음부터 웹에 올려서는 안 되죠. 좀 더 플롯 혹은 구성을 신경쓰고, 올리기 전에 충분할 정도로 퇴고를 하세요. 완성도를 극대화시키기 위해서는 다 쓴 후에 올리는 게 가장 좋습니다만, 웹에 올리는 분들 중 많은 수가 초보 작가임을 감안하면 이건 좀 어렵겠군요.

③ 많이 생각한다.. 는 일은 사실 ①과 ②에 계속 연계되는 일입니다. 분명한 사실은, 사람은 자기가 배우고 아는 만큼 내보내지, 알지도 못하는 내용을 내보내지는 못한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① 많이, 다채롭게, 꼭꼭 잘 씹어 읽는 일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그 아는 내용들을 잘 섞고 맛나게 만들어내어 (이걸 보통 '창작'이라고 하죠) 다른 사람들에게 다시 잘 전달하기 위해서 ② 많이 써보고 그 숙련도를 늘리는 일이 필요하죠.

글을 잘 쓰기가 쉽지는 않지만, 불가능한 일도 아닙니다. 어떻게 해야 글을 더 잘 쓸 수 있을까? 사실 이 글을 읽는 여러분은 그 답을 이미 알고 있습니다. 행하지 않고 있을 뿐이죠. 지식은 아는 것만으로는 지식이라 할 수 없습니다. 행해야 비로소 진실된 지식이 되죠. "Knowing is not enough, We must Apply."
Posted by Neiss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바람처럼 2009.02.26 16:21

    게으름을 빨리 탈피해야 할 터인데...

  2. 비밀댓글입니다

    • 내 경우는 주위의 지인에게서 추천을 받는 편인데.. 혹은 인터넷 리뷰를 보고 그 리뷰가 마음에 들었다면 그 리뷰 작성자의 다른 리뷰를 보고 괜찮다 싶은 책을 찾아보는 방법도 있고.

  3. 아카링 2009.02.27 07:52

    2의 경우가 굉장히 부족합네다!!

    ...랄까 아예 뭔가를 쓴다는것 자체를 싫어하니까 나는 [...]

  4. 만날 줄창 번역서만 읽어대서인지 번역투 문장을 자꾸 쓰게 되는 건 어쩌면 좋을까요? ㅠㅠ 다 어렵지만 좋은 문장을 만드는 거 정말 어렵네요.

    • 질문에 답이 이미 있다 생각되네요 (...) 번역서 말고 국내의 좋은 문장을 많이 읽고 습득해야겠죠.

      그런데 전 개인적으로 번역투를 좋아합니다.. 네 (...)

  5. 그리고 D모 커뮤니티에서는 이 글에 정작 원하는 사람의 리플은 달리지 않은 것이었지.......

    나의 한 마디: 그러니까 제발 고등학교 땐 공부를 해, 글을 쓰질 말고.

    • 그 커뮤니티에는 허세간지만 득시글대서.. 포인트는 못 잡고 엉뚱한 것 가지고 '나도 쫌 안다능'이라는 사람들만 가득하달까..

      고등학교 때 글 쓰지 말아야 한다.. 기보다는 공부는 안 하고 글만 쓰겠다는 게 말이 안되는 거 아녔음? 오해의 소지가 있어 뵈는데..

  6. 에이 째째하게.

    졸려서 대충 쓴거니까 좀 봐줘....

  7. 마지막 한 마디를 빼먹었네.

    '참 쉽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