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단 무엇보다 골반 스트레칭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투로 중에 발차기가 나오기 시작하면서부터 필요성을 느껴서인데, 골반이 유연하지 못하면 자세가 아예 안 나오니 별 수가 없습니다. 전 굳이 말하라면 골격이 탄탄한 편이지 (진짜 강골인 분들 생각하면 그렇게 탄탄한 건 아니지만) 몸이 유연한 편은 아니어서 고생 중입니다만······· 그래도 꾸준히 스트레칭을 하고 있으니 처음에 시작할 때보다는 그래도 다리가 좀 올라갑니다. 제대로 다 올라가는 것도 아니고 그나마 또 뻣뻣하긴 하지만 (...). 일단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르면 하루에 십 분 정도만 해줘도 되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지금은 하루 최소 삼십 분 이상 할 예정입니다. 솔직히 말하면 한두 시간은 해줘야 그나마 좀 빨리 다른 사람들 따라잡을 수 있을 거 같다고 생각합니다만·······. 목표 자체는 발레리노 급으로 어텐션 유연성을 기른다고 생각하면서 계속 스트레칭하면 아마 영춘권 하기에는 문제없는 골반 유연성을 획득하리라 믿습니다.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하죠. (요즘은 골반의 욱신거림이 가실 날이 없네요 흑흑)

 · 그동안 좀 이래저래 늘어지기도 해서 집에서 연환충권하는 걸 횟수를 굉장히 줄이고 있었는데, 다음 달에 파이트클래스 (사부님 감독하에 글러브 및 보호장구 끼고 대련)를 한다 하기도 하니 ← 다시 본래대로 하루 천 번으로 재개해야겠습니다. 이것도 사실 목표는 하루 이삼천 번 이상 하는 건데······· 지금은 아직 천 번 하기도 좀 벅차요. (다른 것도 해야 하니까)

 · 영춘권의 두 번째 투로인 심교를 어제 다 배웠습니다. 이게 배우는 데 걸리는 시간이 오래 걸린 게 투로를 외우기 힘들어서가 아니라 위에도 설명했듯 심교는 투로 중에 발차기가 나오는데 이 발차기가 정말 각이 안 나왔기 때문이었죠 (...). 심교를 끝까지 다 배우기 위해서라도 그간 스트레칭은 필수였습니다······ 앞으로도 빼먹으면 절대로 안 되겠지만요. 그래서 아무튼 어제 다 배웠는데, 이제 마지막까지 가르쳐주시면서 사부님이 그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가르쳐주고 싶어도, 수준이 안 되는데 더 나갈 수는 없다고요. 그냥 아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그걸 적용할 수 있느냐, 할 수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라고- 정확하게는 기억이 안 나는데 그런 요지의 말씀을 하셨죠. 이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뭘 아무리 빨리 알게 된다 해도, 그걸 쓸 수 없다면 죽은 지식에 불과하며 유투브 동영상 보고 그냥 따라하는 것과 별다른 차이도 없습니다. 제가 심교를 다 배운 걸 기뻐한다면, 그건 심교를 다 배웠기 때문이 아니라 제 수준이 심교를 끝까지 다 나갈 수 있다고 사부님께서 판단해주셨기 때문입니다. -뭐 사실 그런 생각으로 무술 하고 있으려면 솔직히 집에서 진짜 더 열심히 해야 하는데 이것저것 다른 일들이 있고 해서 그렇게까지 열심히 못 하고 있네요. 열심히 해야지요. 음.

 · 수련은 언제나 어렵습니다. 쉽게 무언가를 할 수 있었던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하지만 그게 재미있어요.
Posted by Neissy
TAG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루이첼트 2011.06.30 21:07

    조만간 몸이 유연해지면 원인치 펀치를! (뭔소리야)

  2. 슬기씨의 파이트클래스 후기가 기대되는군요~ ^^ 꾸준히 수련하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3. 흐음..확실히..
    난 운동 안한 것에 비하면 유연성은 나쁘지 않은 편인데 확실히 힘은 없더라는 [...] 유연성과 강함(?)은 상극인가... 암튼 힘내셈.

    • 상극.. 이라고 할 정도는 아녀도 유연함과 파워를 같이 가지기가 좀 어려운 건 사실입니다. 뭐 극한으로 유연해지면 힘이 좀 소실되긴 하지만 유연함이 주는 메리트가 그걸 상쇄해서 관계없다거나.. 하기는 하는데 뭐 내가 거기까지 유연할 수 있을진 모르겠네 (...)

  4. 로미오 2011.07.02 15:13

    네이시님은 더운 여름을 어떻게 극복하시는지 궁금하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추운 겨울이 좋습니다. 추울 땐 껴입고 운동하든 아니면 실내에서 운동하든.. 혹여 밖에서 운동하더라도 땀을 뻘뻘 흘리면 몸이 따뜻해지고 개운한데 비해 여름엔 운동조차 하기 싫어지니까요.. 무술 수련이란게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면서 하더라도 금세 지치기 마련인데 더운 여름엔 자연스레 강도도 낮아지고 수련을 게을리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런 슬럼프를 극복하는 방법이 있을까요?

    • 여름엔 아무래도 늘어지고 쉽게 지치죠. 저라고 뭐 별다른 방법이 있겠습니까.. 밤에 좀 시원할 때 한다거나, (영춘권 수련이 대개 실내에서 가능하니) 실내에서 선풍기 틀어놓고 한다거나 하는 식이죠. ..사실 지금 도장이 워낙 덥다 보니 (에어콘이 다음 주에는 들어온다는데) 집에서 하면 도장에서 할 때에 비해 굉장히 시원합니다. (...)

      뭐 결국 여름에 필요한 건 체력이라 생각합니다. 잘 먹고 잘 자고, 더위를 이겨낼 체력을 길러야죠. 정론 밖에 드릴 말씀이 없어 죄송합니다만 정말 이런 이야기 말고 해드릴 게 없네요.

      ..아, 그리고 집에서 수련할 땐 스포츠웨어 티셔츠와 츄리닝 반바지 입고 합니다. 그나마 좀 시원하더군요.

  5. 섬그림자 2011.07.04 18:5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ㅌㅌㅌㅌㅋㅌㅋㅌㅋㅌㅋㅋㅋㅋㅋㅋ

  6. 어쩌면 무술에서 가장 힘든것은 대련과 스트레칭이 아닐까 조심스레 생각합니다 ^^

    • 스트레칭이 준비운동이란 이미지가 있어서 그렇지 실은 몸에 주는 고통이 절대 만만하지가 않죠.. ..죽겠어요 (...)

  7. 검색하다가 우연히 들어왔는데 저도 수련생입니다. 이번에 처음 세미나 참가해요. 열심히 해야겠네요. 글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