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할 때는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랄까 이건 어제 한 결과를 적은 겁니다. 조금씩 변동이 생기며 횟수 자체도 조금씩 늘려나가고 있습니다만, 아무튼 '현재'는 이렇다는 소리.

 스트레칭 (그로인 -버터플라이- 스트레치): 15분
 소념두: 나무 위에서 균형 잡기 식으로 1회, 일반 2회
 심교: 2회
 연환충권: 5打씩 100回 x2 (=1,000회)
 평행봉 레그 레이즈: 20회
 딥스: 20회
 치닝: 5회
 체력강화세트: 기록 3분 40초


· 다리 스트레칭이 어느 정도 궤도에 올라, 한 10분만 해도 양쪽 무릎이 바닥에 닿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는 20-30분은 해야 했는데 이제는 제법 유연해진 느낌입니다. 아, 물론 문제는 양다리가 바닥에 닿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상체가 앞으로 숙여지느냐이긴 합니다만. 양다리를 바닥에 댄 상태로 상체가 완전히 앞으로 숙여지면 퍼펙트죠. 지금은 기껏해야 앞으로 조금 숙여질락말락하는 정도지만. (누가 뒤에서 눌러주면 좀 더 많이 숙여지긴 하지만) ······아무튼, 횡탱각 (심교 투로 중 옆차기)가 이제 예전처럼 심각하게 아프지 않으니, 횡탱각 자체를 연습메뉴에 추가할까 생각 중입니다. 근데 킥 계열은 펀치보다 확실히 체력이 많이 빠져나가는데······ 체력 배분이 문제로군요.

· 소념두는 사실 한 번 정도는 천천히 움직이며 숨을 깊게 들이마시고 내는 것으로 일종의 기공 단련도 함께해야 하는데 젊은이←인지라 왠지 조급해서 동작이 자꾸 좀 빨라집니다. 그 느림을 즐기는 것 자체가 어찌 보면 수련이란 생각이 드네요.

· 심교는 사실 더 많이 해야 합니다. 더 많이 해야 하긴 하는데······. 여하간 동작 하나하나에 각도며 궤도를 제대로 살리는 게 문제입니다. 이건 사실 도장 나가서 계속 지적 더 많이 받아야 하는데 어째 이번 주 아직 못 나갔네요. 내일은 나가야지.

· 연환충권은 제법 탄력이 붙어갑니다. 논스톱으로 500번을 친 후 (5x100) 잠깐 쉬었다가 다시 500번 치면 천 번은 금방입니다. 원래는 이것만 한 이삼천 번쯤 치고 싶었는데, 최근에 체력강화세트를 추가한 덕분에 일단 좀 느긋하게 가기로 했습니다.

· 평행봉 레그 레이즈는 일단 횟수를 좀 줄였습니다. 왜냐하면 체력강화세트 자체에 크런치가 들어 있어서, 이걸 하고 또 하려면 빡세기 때문이죠. 좀 익숙해지면 다시 횟수를 늘릴 겁니다.

· 딥스는 횟수에 별 변동 없습니다. 체력강화세트에 팔굽혀펴기가 들어 있긴 하지만 이쪽 계열은 근 십 년 전부터 나름 꾸준히 해오던 거라 조금 는다고 크게 힘들지 않습니다.

· 치닝은 5회로 팍 줄였습니다. 쫙쫙 갈라지는 등 근육은 로망이지만 사실 위에 열거한 메뉴들을 하고 나면 치닝할 힘 별로 안 남습니다. 저것들을 다 하고 나서도 힘이 남으면 횟수를 올릴 겁니다. 그게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 체력강화세트는 일련의 동작들을 이어서 논스톱으로 3세트 하는 겁니다. 그 동작들이 뭔지 자세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파이트클래스 때 알려주신 거라, 특별히 공개하지는 않는 쪽이 나을 듯합니다. 어쨌거나 알려주셨을 때 사부님 말씀하시길 이것들을 전부 3분 안에 할 수 있도록 하라고 하셨는데 아직 한참 오버하고 있습니다. 일단은 3분 안으로 진입하는 게 목표입니다.

· 어제 기억으로, 이것들을 다 하는 데 한 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Posted by Neissy
TAG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로미오 2011.07.29 21:58

    권법을 수련하는데 있어 그 시간과 체력이 크게 소요되지 않는다는 점이 영춘권의 최대 강점 중의 강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수많은 중국무술 중에서도 힘이 정말 많이 들어가는 강권 중의 강권을 배우고 있는데, 기초 권법 하나만 해도 한 번 뛰는데(?) 시간도 시간이거니와 너무나 엄청난 체력이 소모되서 모든 운동을 끝마치고나면 금세 녹초가 된다는 점이 단점입니다. 그에 비하면 영춘권은 한적한 곳에서(장소도 황소 한 마리 누울 자리면 된다죠) 느긋하게 풍경을 즐기며 수련할 수 있어서 어떻게 보면 수련을 하는 것 자체가 도 닦는 과정과 흡사하다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 음 무슨 무술을 배우시는지 궁금하네요.

      영춘권이 뭐.. 투로만으로 피곤해지지는 않지요. 저로서는 그만큼 단식을 많이 할 수 있으니까 좋아합니다마는.

    • 더불어 아무래도 걸려서 덧붙여둡니다- 가장 기본 투로인 소념두를 할 때도, 솔직히 느긋하게 풍경을 즐길 여유는 없습니다. 그럴 여유가 있다면 동작 하나하나에 집중해야죠. 뭐 소념두 처음 3동작을 천천히 할 때 요결 지키며 천천히 해야 하고 힘들어도 참아야 한다는 건 일종의 도라고 할 수도 있기야 하겠습니다마는.

  2. 오홋 좋은 훈련 메뉴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