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별함 없는 일상을 보내고 있습니다. 별달리 블로그에 글을 올리지 않은 요즈음임에도 찾아와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어깨는 거의 나았습니다. 다만 아직 완전한 것은 아니어서 가능한 부담을 주지 않으려 하고 있습니다. 영춘권 수련은 연환충권을 하지 않는 대신 하체를 거의 두 배로 올렸는데, 여태까지 하체에 준 비중이 워낙 낮았기에 두 배라 해도 큰 양은 아니고, 지금은 늘린 양에도 슬슬 익숙해져서 다시 조금씩 올리려는 중입니다.

· 블로그에 오는 사람이 호의를 가진 사람만은 아님을 새삼 느끼는 한 주기도 했습니다. 수준에 따라 적당히 대응하기도 했고, 말을 섞고 싶지 않은 사람은 그냥 리플 지우고 IP 차단하기도 했습니다. 예의 없는 사람은 그 누구라도 인정할 수 없습니다. 당신이 무엇을 알든, 그리고 그것에 어떤 논리가 있든, 사람이 되어 있지 않으면 아무 소용 없는 것입니다.

· 내일 이사합니다. 현재 있는 개인주택 2층으로 옮기는 것이라 (지금은 1층) 아주 큰 일은 아닙니다만, 책이 너무 많아서 싸는 동안 투덜댔습니다. 내일 옮기고 나도 정리하느라 며칠간은 정신없지 않을까 합니다.

· 창작자로서는, 무력감에 휩싸여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한동안은 '벗어났다'고 말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가만있는다고 세상이 날 위해 움직여줄 리 없다는 건 잘 알고 있으니, 제가 움직여야만 하겠죠. 노력이란 기회가 왔을 때 그걸 잡기 위한 최소한의 조건임을 압니다. 무력감을 언제까지나 허용할 수는 없습니다. 창작자란 결국 무력감과 성취감 사이에서 왔다갔다하길 반복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기는 합니다.

· 스스로 변명하지 말자, 뭐 그런 생각 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Neiss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 그냥 스스로 이해하는 것과 번역은 많이 다르죠. 교정 일을 하다 보니 번역자의 기본 한국어 능력에 따라 번역의 질이 달라짐을 많이 보게 됩니다. 열심히 하시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사실 말은 저렇게 했어도, 저게 저에게 부메랑처럼 돌아오지 않기를 바랍니다.

    •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