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부: 영춘권 마스터
(師父, The Master, 2015)
감독 : 서호봉
출연 : 요범, 장원리, 송가 외


 영춘권이라는 이름이 붙으면 저는 일단 봅니다.

 영춘권을 소재로 했지만, 약간 특이하게도 맨손 권법은 나오지 않고 무기술을 합니다. 영춘권에 팔참도 (칼 두 자루를 사용한 무기술)가 있어서 그걸 보여주는데, 솔직히 전 아직 팔참도를 배우지 않아서 이 영화의 팔참도가 영춘권의 그것이 맞는지 아닌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냥 색다른 무술을 보는 기분으로 봤습니다.

 이야기는 크게 복잡하진 않고, 천진에 무술도장을 열려면 8대 문파를 격파해야 한다는 설정하에 벌어지는 일들을 보여줍니다. 희생양, 음모, 배신, 복수 등이 그려지지요. 크게 색다른 설정은 없습니다만 이야기를 꽤 분위기 있게 그려내서, 액션을 제외하고도 의외로 볼만합니다.

 물론 이건 무술 영화니까, 가장 큰 매력은 역시 액션이겠죠. 요즘 영화다운 박력은 별로 없고 차분하게 액션이 펼쳐지는 편입니다만 공방이 다소 매니아적입니다. 무술 시범을 보여주는 느낌이랄까요? 카메라를 좀 더 흔들고 숨소리를 거칠게 했더라면 박진감 있었을 테지만 이 영화는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냥 날것으로 보여줘요. 저 개인적으로는 이런 타입을 좋아하는 편이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좀 심심하게 여겨질지도 모르겠습니다.

 등장하는 무기 자체는 실로 다양해서 (8대 문파니까요) 액션은 여러모로 다채롭습니다. 덕후적으로 본다면 볼거리가 풍성해요. 중국무술의 무기들을 좋아한다면 한 번쯤 볼만한 가치가 있는 영화 아닐까 싶습니다.
Posted by Neiss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서호봉 감독의 영화가 굉장히 실전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영화에 대해서만큼은 액션에 대해서도 비판이 좀 있는 모양이더군요. 사실 저 짧은 칼로 언월도와 같은 장병기를 상대한다는 건 실제로 불가능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영화 <영웅>에서도 이연걸이 검을 가지고 견자단의 창을 막아내는데, 맨손 싸움에서 체급의 차이는 거의 극복하기 어려운 한계인 것처럼, 무기의 장단 역시 극복하기 어려운 문제라고 생각하거든요. 장병기의 파워를 단도 두 자루로 막아내는 액션에 대해서는 비현실적이라는 의견이 있더군요. 물론 실전이야 변수가 많고, 그걸 극복할만큼의 고수도 있겠지만... 이런 의견도 있기에 액션 하나하나 다시 되새겨보는 재미가 있는 듯 합니다.

    • 장병기를 상대로 우세를 점한 건 장병기를 제대로 휘두를 수 없는 골목에 들어가고 나서부터였죠. 그렇다고 해도 쉬운 건 아니겠지만 원래 액션영화의 주인공이란 실력이 우월한 법이니까요. 영화로 즐기기엔 괜찮다고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