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TRAIN TO BUSAN, 2016)
감독 : 연상호
출연 : 공유, 정유미, 마동석 외

 추석을 맞이하여 집에서 보았습니다. 기대보다 더 괜찮았는데, 극장에서 보았다면 확실히 임팩트 있었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하지만 이런 영화를 극장에서 아내와 함께 보기는 어려워서.. 집에서 보는 것도 나쁘지 않더랍니다.

 좀비 아포칼립스 영화이긴 한데, 여러 가지 의미로 한국적이더군요. 사회풍자 영화에 가까운 것과, 마지막에 신파조로 눈물 뽑아내는 게 그러했습니다. 한국적이라고 말하긴 했습니다만 그걸 고품질로 뽑아냈기 때문에 별 불만은 없었어요. 전반적으로 극이 박진감 있게 흘러가서 재미있기도 했고요.

 극에서 대립하는 축은 좀비와 사람들이라기보다, 영웅과 일반인 (다른 말로 하자면, 소인)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것은 소인이죠. 버스회사 상무 용석으로 대표되는, 자기만 살기도 벅차 이기적으로 나오는 사람들이요. 어떤 의미에서는 지극히 현실적입니다. 누구라도 그렇게 굴 수 있고, 그렇게 죽어라 자기만 챙기는 것도 (꼴 보기 싫지만) 이해는 됩니다. 누구나 그러고들 있으니까요.

 그들과 대비되는 존재는 마동석이 맡은 배역- 상화로 대표되는, 영웅입니다. 그들은 자기에게만 집중하지 않고, 나서서 다른 사람을 구합니다. 사실 그들이 온전히 이타적이기만 한 존재는 아닙니다. 아무 이유 없이 그냥 타인을 돕는 사람은 아니었다는 뜻이죠. 그들에게는 지켜내야 할 사람이 있었고, 그러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사람을 구하기 위해 나설 수 있었습니다. 지켜야 할 것이 있다는 그 한 가지 차이가 그들을 영웅으로 만든 것은 아닐까요.

 타인을 희생시켜가며 자기만 잘살려던 소인은, 결국 그렇게 잘살게 되지 못했습니다. 타인을 지키기 위해 나섰던 영웅은, 마지막까지 살아남지 못하고 희생됩니다. 그러나 어쨌든 영웅은 지켜내고자 한 것을 지켜냈고, 그리하여 영웅의 의지는 이어지게 됩니다.

 적당히 긴박감 있게 볼 수 있었던, 재미있는 영화였습니다.


 여담. 사실 반 이상은 마동석 보는 재미로 봤습니다.

 여담2. 중반부가 됐는데도 사람들이 너무 많이 살아있길래, 작가적 관점에서 절대로 죽지는 않을 것 같은 사람들을 추려내고 '나머지는 희생시킬 수도 있을 것 같은데' 하면서 봤는데 정말 그 사람들이 희생되길래 기분이 묘했습니다. 예상이 맞았다고 좋아하기엔 그 과정이 좀 갑갑해서.. 아무튼 영화 자체는 재미있게 보긴 했습니다만.


Posted by Neiss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