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블로그를 봐 오신 분들이라면 잘 아시겠지만, 전 수련할 때 '꾸준히 즐겁게' 하는 걸 중요시하는 편입니다. 그게 없이는 잘하기 어렵다고 생각하지요.

 사실 영춘권을 할 때뿐 아니라 다른 무엇에도 같다고 생각합니다만, 어쨌거나 잘하기 위해서는 꾸준히 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사람마다 다소의 재능 차이가 있어 좀 더 빨리하는 사람도 있고 느린 사람도 있습니다만, 나중에 돌이켜보면 결국, 계속하고 있는 사람이 강해집니다. 좀 빨리 앞서나갔어도, 중간에 그만두면 거기에서 멈추고 더 이상 성장하지 않습니다.

 영춘권을 시작할 때 같이하던 많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하나둘 그만두고 사라져 갔죠. 그들 중에는 저보다 잘하는 사람도, 저보다 재능있는 사람도 있었을 겁니다. 하지만 지금에 와서는, 단언할 수 있죠, 그 사람들보다 제가 영춘권을 훨씬 잘합니다. 그건 당연한 거죠. 계속하는 사람이 잘할 수밖에 없어요.

 누구나 뭔가를 할 때는 잘하기를 원합니다. 하지만 실제로 잘하기 위해서는 한 가지 중요한 전제가 필요합니다. 꾸준히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죠. 그게 없으면 '잠깐 좀 하던 것'에 지나지 않게 되고, 시간이 흐름에 따라 '예전에 잠깐 했던 어떤 것'이 되어 사라져 가겠죠. 지금 계속하고 있지 않으면, 그게 무엇이든 그건 점점 퇴보합니다. 잘하고 싶다면, 다른 방법은 없어요. 지금 이 순간, 꾸준히 계속하고 있어야 합니다.

 그렇게 할 수 있다면 계속 성장할 수 있고, 그것을 잘하는 사람이 될 수 있겠죠.

 뭐, 노력하는 사람은 노력하지 않는 천재를 이길 수 있다는 말도 있습니다만... 그건 천재가 노력을 안 할 때의 이야기이고, 노력하는 둔재가 노력하는 천재를 이길 수는 없겠죠. 이렇게 말하면 좀 우울해져서 "그럼 뭐 하러 노력하냐"고 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어쨌든 노력하면 '노력하지 않았던 나'보다는 잘할 수 있게 되지 않겠습니까? 천재를 이길 수는 없을지도 모르지만 여하간 보통 수준의 사람은 이길 수 있을 테고요. ...이런 소리를 하고 있는 건 저 스스로 제가 천재는 아니라고 생각해서이긴 합니다만, 아무튼 그렇습니다.

 그리고 뭔가를 꾸준히 하려면, 그걸 즐거워하지 않으면 할 수 없죠. 뭔가를 할 때 즐겁게 하는 게 중요한 이유는, 그걸 하는 게 마냥 즐겁기만 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무엇이든, 그걸 정말 잘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어렵고 힘든 과정을 지나쳐야만 합니다. 재밌자고 하는 게임조차도, 잘하기 위해서는 노력과 연습을 필요로 합니다. 그리고 그런 힘든 과정을 지나칠 때, 그걸 즐거워하는 마음이 없다면 '힘들잖아!'하고 그만두게 될 겁니다.

 성장하는 일은 계속해서 벽을 돌파하는 일입니다. 성장하기 위해서는 계속해서 '자신이 아직 잘하지 못하는' 부분과 맞닥뜨려야 합니다. 그건 그저 즐겁기만 한 일은 아닙니다. 하지만 꾸준히 하는 사람은 알아요. 그 벽과 계속 맞닥뜨리면, 언젠가는 그 벽을 깨고 나아갈 수 있다는 걸요. 그리고 그 벽을 깨고 나아간 자신은 한 단계 성장해 있다는 사실을요. 그걸 알게 되면 벽을 만나는 일도 그저 힘들기만 한 일은 아닙니다. 밟고 올라설 한 계단을 만났을 뿐이죠. 그걸 안다면 힘든 것도 즐길 수 있게 됩니다.

 그런 이유로, 영춘권 수련에서의 제 모토는 언제나 '꾸준히 즐겁게'입니다. 제 블로그에 찾아와주시는 여러분도 아무쪼록 꾸준히 즐겁게 운동하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Posted by Neissy
TAG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저도 부상때문에 9개월 쉬고 나갔더니, 이건 뭐 어이쿠... 사실 다시 돌아와서 운동하기까지 망설임도 컸어요. 얼마나 뒤쳐져있을지 예상되는 부분이 있으니까요. 역시 꾸준히 한다는게 중요하다는걸 절실히 공감합니다.

  2. 멋진 말이네요. 공감도 많이 가고요. 그래서 저도 꾸준히 수련을 하고 있죠. 저희 사부님께서 매우 직설적인 성격인데 저한테 "너는 확실히 둔재다"라는 말을 자주 하십니다. 처음에는 그 말이 그렇게 충격적이고 서운하지 않을 수가 없었죠. 그리고 저보다 늦게 들어온 친구들이 금세 치고 올라오는 것을 보면서 그 말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하고 더 절망스러웠습니다. 그런데 사부님께서 저 말씀을 하신 뒤에 꼭 붙이는 말씀이 있어요. "그렇지만 원래 둔재가 더 열심히 노력을 해서 대성하는 법이지" 지금은 그저 즐기면서 묵묵히 수련을 하다보니 제가 둔재건 천재건 그닥 신경 안 쓰게 되는 것 같아요. 여전히 벽을 마주할 때면 답답하지만, 예전보단 스트레스가 덜하달까요. 더욱이 제가 봐온 재능있는 친구들은 저처럼 개인수련을 안 하고 나오다 말다 하더군요.

  3. 꾸준히 계속 함으로써 그 사람이 숙련시키는 것의 깊이가 깊어지죠.
    그런데, 그 꾸준히가 사실 모든 면에서 참 힘듭니다. 제대로 쌓아가는 경험에서 그 경험이 언제나 항상 유쾌할 수 만은 않을 때가 있으니까요.
    그럴 때 그것을 즐긴다면 그것을 계속 해나가는 것 같습니다. 뭔가를 하면서 힘들 때 "힘들게 얻어도 마냥 즐겁다."와 "힘들어서 도저히 못해먹겠다."는 명확히 차이가 강합니다. 지속하는 원동력이 되거나 그만두어야 편할 것들 중 하나의 기로에 서는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