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질문을 들을 때가 있습니다. "힘이 (상당히) 센데, 굳이 영춘권 안 해도 되지 않아요?" 그에 대한 제 대답은 이렇습니다. "더 센 사람 상대하려고요."

 힘이 나름 있는 편이지만, 더 센 사람도 많이 있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힘으로만 상대하면 더 센 힘을 이길 방법이 없죠. 힘이 강한 사람을 상대하는 방법은, 역설적이게도 힘을 빼는 겁니다. 힘을 빼고 나면 비로소 상대의 힘을 이용해 더 강하게 되돌려줄 수 있어요.

 힘을 빼는 건 몸을 흐물거리게 한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오히려 몸에는 탄력이 있어야 하죠. 상대의 움직임에 언제든 대응할 수 있게끔 준비하되 어디 하나 경직된 곳이 없게 해야 합니다. 그렇게 해야만 부드러우면서도 강하게 될 수 있지요.

 힘을 넣고 딱딱하게 움직이면 한순간은 모면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그보다 더 나아지기 어렵습니다. 힘을 넣는 건 강하지만 둔하죠. 하지만 힘을 빼면 예민하게 반응할 수 있고 감각을 발전시킬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실은 더 강하고, 계속 더 강해질 수 있는 길이 되죠. 뭐, 일단 그냥 때리는 것만 쳐도 힘 넣고 치는 것보다 힘 빼고 치는 게 무게가 후욱 들어가거든요. 어느 정도 지나고 나면 힘을 넣을 수 있어도 힘을 넣지 않고, 힘을 빼고 움직이는 쪽을 선호하게 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레벨이 높아지고 나면, 힘 들어가서 경직되면 죽습니다. 상대가 그 틈을 이용해서 어마무시하게 공격할 수 있거든요. 살기 위해서라도 힘빼기는 필수입니다.

 위로 올라갈수록 계속 더욱더 힘이 빠져야 합니다. 예전보다는 확실히 좋아졌긴 합니다만, 언제나 지금 할 수 있는 이상을 바라봐야 하기 때문에 쉽지는 않네요. 뭐, 쉽지 않으니까 재미있긴 하죠.

Posted by Neissy
TAG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그러고보니 이번 세미나때 슬기사형하고 치사오를 처음 해봤네요. 역시 전혀 상대해본 적 없는 새로운 느낌이라 되게 신선하면서도 당황스러웠었어요. 그래서 치사오를 다양한 사람하고 해봐야하나봐요 ㅋㅋ

  2. 요새 영춘권을 검색하면 현기증 나는 글들이 좀 많더라고요. 영상도 그렇고요. 경험에서 우러나온 이런 글들... 좋습니다.. ^^

  3. UFC에서 힘을 빼면서 무게를 잘 실어 던지는 파이터로 코너 맥그리거가 뛰어나다고 얼핏 들은 적 있습니다. 격투기를 수련하지 않은 사람이 보면 '저렇게 느린 듯 가볍게 툭툭 던지는데 왜 상대가 다운되냐?'라고 하는데(주로 격알못들), 이에 대한 설명은 이 포스팅에서 잘 설명해주는 것 같군요.

    그래서인지, 요즘 MMA계에선 선수들이 요가도 수련한다더군요. 웨이트보다 비중이 꽤 높아졌다고 들었습니다. 요가 동작을 수련하는게 선수 입장에서 이완되고 유연하며 탄력있는 몸 쓰임을 도와준다고 하더군요.

    • 무게를 제대로 던지면 상대는 쓰러지기 마련이죠.. ㅋㅋ

      몸이 부드럽지 못하면 힘도 뚝뚝 끊어지기 쉽죠. 중요한 부분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