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 트로닉 시리즈의 재개는 과연 어찌되고 있는가? 가 궁금하실 분들을 위한 근황 보고 시간입니다. 그리고 뭐, 잡담이기도 합니다.

일단 예전보다 집필 속도가 확연히 늦어진 건 확실합니다. 다른 할 일도 많아져서, 글쓰기에 쓸 수 있는 시간 자체가 줄었죠. 잘하면 1월에 개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지금 상황을 봐서는 3월에나 가능할지 어떨지 싶네요. 무대가 겨울인지라 겨울에 시작하고 싶었는데 아쉽네요. 뭐, 3월도 충분히 추우니까 괜찮죠. (?)

쓰면서 한 편이 나올 때마다 그냥 올리려고 한다면 이제 바로 개시하는 것도 가능하긴 합니다만, 어느 정도 비축분을 쌓아두고 시작하는 게 원칙이라 좀 시간이 걸릴 듯합니다. 비축분은 중요합니다. 전 고칠 때마다 퀄리티가 올라가는 타입이기 때문에, 고칠 시간이 충분히 있을수록 좋아요. <탐정은 죽지 않는다> 때는 원고를 100번 넘게 다시 읽어가면서 출판 직전까지 고쳤었죠. 그 반동으로 한동안 책만 봐도 토가 나올 것 같은 기분이 들긴 했습니다만, 좋은 추억입니다.

얀 트로닉 에피소드 3.. 가칭 <탐정은 심판하지 않는다>의 플롯은 대체로 충분할 만큼은 짜여졌습니다. <탐정은 돌아보지 않는다> 때는 플롯만 원고지 118장 분량이었는데, 솔직히 그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었다고 생각해요. 적당히 흐름과 줄기만 잡아놓고, 글을 쓰면서 잘 흘러가게만 해주면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가능한 최대로 구체적이게 플롯을 짜도, 어차피 쓰면서 또 고치게 되더군요. 너무 대강 해도 문제지만, 그렇다고 너무 지나치게 해도 에너지 낭비랄까요. 어쨌든 글쓰기에 충분할 만큼은 플롯을 짰고, 쓰기 시작했습니다. 예상대로 예전에 짰던 플롯과는 상당 부분이 달라졌는데, 좀 더 깊이가 생겼다고 자평합니다. 그걸 잘 표현할 수 있느냐가 문제긴 하지만요.

어디에 연재할지는 여전히 미정입니다. 사실은 그에 대해선 별생각이 없다는 게 정확하네요. 저 자신이 소설을 웹으로 거의 안 읽어서, 'ㅁㅁ에 연재하면 좋겠다!' 싶은 게 없습니다. 이왕 쓴다면 많이들 봐줄 수 있을 만한 곳이 좋겠는데, 어디가 좋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일단은 좀 더 써서 비축분이 좀 생기면 생각해보죠.

그럼, 계속해서 쓰겠습니다. 열심히 쓴다고는 좀 말하기 어렵고 띄엄띄엄 쓰는 거긴 합니다만, 제 상황에서는 그게 나름 열심히 쓰는 것이려나요. 가능한 근일내로, 작품으로 뵙죠.
Posted by Neiss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저도 새해에는 소설쓰기를 배워볼까 하는데 써본 적이 없어서 걱정이네요

  2.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독자 입장에서는 기왕이면 네이버북스나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하게 되시면 좋겠군요..! 즐거이 기다리겠습니다.

    • 기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어디에서 연재할진 잘 모르겠습니다만 네이버나 카카오가 쉬울 것 같진 않네요. 아무튼 쓰고 있습니다. 재미있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