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년에도 어김없이 서머 캠프를 다녀왔습니다! (8.18~19) 서머 캠프에서는 사형제간에 평소에 많이 하지 못하던 이야기도 나누고, 평소 도장에서 하지 않았던 기술도 배우며, 여러모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지요. 이번 서머 캠프는 사부님께서 기술 부스트를 할 거라 이야기하셔서 어째 서머 캠프가 아니라 부트캠프가 되는 게 아닐까 염려됐는데, 결과적으로는 그냥 즐거운 세미나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3시간 운동하고, 이후에 자유시간에도 또 이야기 나누고 운동하며 알차게 시간을 보냈습니다. 영춘권 하는 사람이 모이면 이래야죠.



운동 후 즐거운 식사 시간! 이날은 특히 더 좋은 일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야기는 언젠가 다음 기회에..



고기 굽기계의 마에스트로


영춘권 서머 캠프에서는 치즈볼과 핫식스도 단련 도구가 됩니다 ←



 운동 시간은 끝났지만, 밤이 늦도록 계속 운동하는 사제들. 참으로 바람직합니다.

 


 웃고 떠들고 운동하는 즐거운 이틀이었습니다. 유쾌한 서머 캠프는 매년 이어질 겁니다. 쭈욱.

Posted by Neissy
TAG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참으로 즐거운 시간이셨을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