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빨간 줄이 들어간 이 도복을 얼마나 입고 싶었는지 모릅니다. 도장에서 수련하는 사람들은 이 도복의 의미를 잘 알 거라 생각해요 -


 작년 8월 서머캠프 때 좋은 일이 있었다고 적은 적이 있는데, 사실은 그게 이거였습니다.. 2레벨 테크니션으로 승급했어요! (눈치채셨을까요? 테크니션 2가 된 다음부터 프로필을 영춘권 수련자에서 영춘권사로 바꿨습니다) 이 이야기를 도복이 오면 적으려고 했는데 도복 오는 게 좀 늦어져서 이제야 적게 되었네요. 오랜 기다림 끝에 입게 된 테크니션 2 도복은.. 최고예요!

 테크니션 2의 의미는 좀 각별합니다. 저희 승급 체계에서, 우선 제자는 수련생 0레벨에서 시작해서 12레벨까지 올라가게 되는데, 수련생 12레벨까지 올라간 후 거기에서 또 올라가면 테크니션 1이 됩니다. 수련생 12레벨부터도 자기 모임을 가져 사람들을 가르치는 게 허용되긴 합니다만, 사실 테크니션 1부터가 진짜 인스트럭터 레벨이라고 할 수 있어요. 하지만 테크니션 1도 아직 완전하지는 않죠. 테크니션 2부터, 진짜 자기 도장을 차려 사부가 될 수 있습니다. 원한다면, 말 그대로 사부님이 될 수도 있어요! ..랄까 제가 제 도장을 금방 차리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뭐 그런 게 가능한 레벨입니다.

 더 높은 수준의 기술을 배우고, 그걸 적용하는 법을 알게 됩니다. 테크니션 2가 되면 움직임이 굉장히 달라지기 때문에, 테크니션 1의 수준에서는 거기 대항할 방법이 사실 없습니다. 가르칠 수 있는 건 둘째치고, 그렇게 수준이 올라간다는 것이야말로 제가 테크니션 2가 되고 싶었던 이유였죠. 굉장히 올라가고 싶었던 (동경하던) 레벨인 만큼, 테크니션 2가 된 것이 매우 뿌듯합니다.

 실력 있는 사부님과 사형, 동기들과 배운다는 게 제 자랑입니다. 앞으로 계속 정진해서, 정말 실력 있는 영춘권사가 되고 싶어요.

Posted by Neiss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