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그것 때문에 수련이 힘들다면, 사실 문제는 상대가 힘을 쓰는 게 아니라 내가 힘을 쓰는 것입니다.

영춘권에 상대의 힘을 곧이곧대로 받는 일은 없습니다. 흘리고, 비끼고, 이용하지요. 그러므로 만약 영춘권을 하다가 서로 부딪히거나 걸려서 멈춘다고 한다면, 상대가 힘을 써서 그렇다고 생각할 게 아니라 내가 힘이 안 빠져서 그렇다고 생각해야 합니다. 내가 힘이 충분히 빠지면 상대의 힘에 거스르지 않으며 흘러갈 수 있으니까요.

힘을 빼면 맞는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사실 힘을 준다고 막을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몸이 굳기 때문에 상대의 다음 동작에 대응할 수 없게 되죠. 물론 서로 둘 다 힘을 빡 주고 있어서 부딪혔다 서로 튕겨나가고 부딪혔다 서로 튕겨나가길 반복한다면 피차 대응이 가능이야 하겠지만.. ..그게 영춘권은 아닐 것 같네요.

실제로 힘을 빡 쓰고, 굳어 있는 사람이 있긴 합니다. 당하지 않고 싶어서 힘으로 버티는 사람도 있습니다. 다른 흐름의 기술을 사용하면 간단하지만, 그 기술을 연습해야만 하는 상황이면 조금 곤란한 것도 사실이죠. 서로 좀 당해주는 것도 필요합니다.

다만 그렇게 힘을 써서 막는 건.. 당장 막는다고 해도 실제로 기술 향상에 도움이 되는 일이 아니기 때문에 지양해야 하는 방법입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을 상대로 하는 입장에선, 상대가 힘을 써도 나는 힘을 쓰지 않으며 상대를 제어하는 연습을 하는 쪽이 좋습니다. 상대가 힘 쓴다고 나도 힘 쓰면, 뭐, 힘 센 쪽이 이기겠죠.

그러니 어찌 됐건 힘을 빼는 게 좋습니다. 전 강한 놈이 더 강한 놈을 이기는 게 무술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그 강하다는 건 힘 빡 들어가서 이룰 수 있는 경지가 아니니까요.
Posted by Neissy
TAG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 힘 빡 들어갈 것을 원한다면 고강도 바벨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는 편이 나을 것 같습니다.
    영춘권은 상대가 힘을 뽝 주고 있다면 본인 입장에서는 땡큐죠...ㅎ

    • 본인이 힘을 쓰지 않는다고 생각하면서 힘을 쓰는 사람들이 꽤 있거든요 ㅋㅋ 뭐 계속 다듬어 가야 할 문제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