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힘쓰는 요령'이란 말을 좋아합니다. 힘 쓰는 일을 하고 있기 때문이겠죠. 같은 일을 해도 더 수월하게 하고, 더 강한 힘을 내면서도 덜 힘들 수 있다면 그건 요령을 알아서입니다. 다른 언어로 표현하면, 구조를 갖추고, 몸힘을 써서라고도 할 수 있겠군요.

결국 효율적인 몸쓰기란 몸힘을 쓰는 과정입니다. 팔힘이 얼마나 좋건, 다리힘이 얼마나 좋건, 허리힘이 얼마나 좋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내기 위해서는 그 각각의 부위가 별도로 얼마나 강한지는 사실 크게 중요하지 않지요. 정말 중요한 건 그 모두를 하나로 합쳐서 얼마나 잘 사용할 수 있느냐입니다. 그 모두를 하나로 움직일 때 정말 큰 힘을 낼 수 있고, 또한 동시에 굳지 않고 부드러울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영춘권에서는 늘 어깨를 낮추라고 강조하는데, 그건 몸힘을 쓰기 위한 중요한 부분 중 하나입니다. 사실 어깨를 낮추는 건 영춘권뿐 아니라 어디에서든 중요하죠. 팔힘이 얼마나 강하든, 늘 몸힘을 쓰는 것보다는 약합니다. 언제 어느 때고 팔은 몸힘을 내기 위한 통로여야만 합니다. 몸을 배제하고 팔로만 힘을 낸다는 건 팔근육만 키울 때나 의미 있지, 강한 힘을 내기 위해서는 피해야만 하는 방법입니다. 팔은 몸에 붙어 있습니다. 그러니 몸과 함께 움직여야죠. 그걸 무시하고 팔로만 힘을 쓰고, 어깨를 들어올리거나 하면- 힘 자체도 약해질뿐더러, 어깨에 입지 않아도 될 부상을 입게 되기 쉽습니다.

그러므로 힘을 쓸 때는 올바른 요령이 중요합니다. 대충 이상한 자세로 탄력 붙여 힘 부족을 때우는 요령이 아니라, 제대로 된 자세로 다치지 않고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요령이요.

몸을 함께 쓰면 그냥 팔만 쓰는 것보다 훨씬 강하게 상대를 때리거나 밀거나 들 수 있습니다. 무술이란 늘 효율적으로 몸 쓰는 법을 배우는 것이죠. 더 큰 힘을 놔두고 부분적인 힘만 사용해야 할 이유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사실을 말하면, 그런 힘쓰기도 일종의 습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제대로 하겠다면 부분적으로 힘쓰는 일은 한순간이라도 배제해야 옳습니다. 무술을 할 때 흔히 근력운동을 주의하는 것도 몸힘을 쓰지 않고 부분적으로 힘쓰는 것에 익숙해지는 것을 경계하는 의미가 있으니까요.

팔만 사용한 탓에 몸으로부터 나오는 힘을 스스로 단절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허리가 약해서, 모처럼 다리에서부터 만들어낸 힘을 끊어내고 상체만 사용하고 있지는 않은가? 이런 것들은 늘 주의해야 합니다. 굳지 않은 부드러운 힘, 정말 무게가 실린 묵직한 힘, 상대의 묵직함을 받아내고도 나 자신의 중심을 잃지 않고 가볍게 움직일 수 있는 힘은, 오로지 몸힘을 사용해서만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면 강한 힘을 내기 위해 필요한 것은 피지컬인가, 테크닉인가? 힘쓰는 요령을 이야기하고 있으니 테크닉이 중요하다 강조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결국 요령이란 것도 신체가 되어 있을 때 의미가 있는 것이죠. 정확히 말하면, 그런 기술을 잘 활용할 수 있기 위해서는 그런 기술을 받쳐주는 신체 또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제대로 수련하며 시간이 흐르는 사이, 기술과 신체 양쪽 모두 단련되는 것이죠.

개인적으로 강한 힘에 대해서 늘 로망이 있어서, 어떻게 하면 더 강해질 수 있을까를 항상 궁리하곤 합니다. 어쨌거나, 굳어지거나 쓸데없는 힘이 들어가서는 안 됩니다. 그랬다가는 높은 레벨의 상대가 그걸 간단히 이용해서 나를 제어해버리기 때문에.. 아무튼 도장에서는 그런 걸 늘 느끼고 있고, 자연스러운 힘을 쓸 수 있도록 최대한 주의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Neiss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