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말한 적이 있는 것 같은데- 소념두를 해도 레벨이 오른 뒤의 소념두는 같은 소념두가 아니라고요. 향상돼서 수준이 올라가면, 동작의 세심함이 달라지고 의미가 달라집니다. 겉보기에는 같은 동작이지만, 같은 동작이라고 할 수 없지요. 물론 이 '겉보기에 같은 동작'이란 건 어디까지나 잘 모르는 사람 입장에서 같다는 것이지, 실제로 수준이 올라간 다음 보기에는 겉보기에도 이미 좀 다른 동작이긴 합니다.

도장에 다니면서 계속해서 동작을 다듬고 있습니다. 최근에 들어서 표지를 배운 영향도 있습니다만, 어쨌거나 사부님의 동작을 보면서 '어떻게 해야 저런 게 가능할까' 하는 걸 계속해서 궁리하고 있지요. 사부님이 친절하게 동작을 설명해주기도 하지만, 설명해주지 않아도 동작을 보여주는 것만으로 이미 가르쳐주시는 것이기도 합니다. 사부님과 저와는 분명히 뭔가 차이가 있는데, 그게 '무엇'인지 알아내는 게 또 중요한 부분입니다. 캐치해서, 연습해서, 저도 조금씩이나마 따라갈 수 있도록 해야죠.

집에서 수련하는 메뉴 자체는 크게 바뀌지 않았습니다. 늘 하던 것들입니다. 스트레칭, 가벼운 몸풀기 운동, 투로, 보법, 펀치, 킥.. 흰티를 갓 입었던, 수련생 0레벨 시절부터 해 오던 것들이죠. 하지만 그때의 수련과 지금의 수련은 분명 의미가 다릅니다. 동작에 담겨진 의미가 다르고 각도나 중심의 섬세함이 다릅니다. 같은 것이지만, 같은 것이라고 말하기 어려운 것이죠.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더 빨라질 수 있을까? 더 무겁게, 하지만 더 가볍게, 더 강하게, 하지만 더 부드럽게. 연습하다가 횟수를 채우는 데 정신이 팔리는 경우가 전혀 없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가능한 한 동작 하나하나에 주의를 기울여 연습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잠깐 소홀해지면 어딘가 뒤틀어지기 마련이라..

뭐, 쉽지는 않습니다만, 여전히 즐겁습니다. 그건 꾸준히 수련하는 데에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Neiss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