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학생이라고 가정하자. 뉴스에 동급생을 왕따시키고 폭력을 휘두르고 결국 동급생을 자살로까지 몰아간 기사가 났다고 하자. 뉴스를 본 어른이 한 마디 한다. "요즘 애들 정말 문제야." 물론 애들이 문제인 건 어른들이 올바르게 인도하지 못하고 모범을 보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그런 건 일단 접어두고 저 말에 대해서만 생각해 보자. 저 사례를 가지고 <요즘 애들> 전부를 판단한다면 당신은 수긍할 수 있겠는가?

혹은 당신이 여고생이라고 가정하자. 어떤 아저씨가 다가와 "요즘 애들 원조교제 잘 한다며? 나하고도 한 번 놀아 보지?"라고 말하면 당신은 "네 요즘 애들 다 그래요"라고 수긍해주겠는가?

또는 당신이 화성 시민이라고 가정하자. (덧붙여 Neissy는 화성시민. 수원에 가깝기 때문에 그냥 수원 산다고는 말하지만) 뉴스에 화성에서 실종사건이 났고 살인사건이 났다고 하자. 뉴스를 본 누군가가 "화성에 사는 놈들 정말 문제 많아"라고 말하면 당신은 수긍할 수 있겠는가?

문제가 있으면 우선 문제가 있는 사람을 말하는 게 옳다. 설령 그 문제의 발생이 <사회>라고 쳐도, 그건 사회를 무턱대고 싸잡아 욕하는 것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다. <사회>를 욕하면 자신은 그 사회와 동떨어지고, 그 사회보다는 좀 더 위에 선 것이 되는가? 어떤 사건이 생기면, 사건이 생기길 기다렸다는 듯이 그 사건을 핑계 삼아 자신의 평소 감정을 쏟아붓는 모습을 자주 본다. <그렇잖아도 욕할 거리가 필요했는데 잘 됐다>는 듯이. 물론, 할 말이야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모두를 싸잡지는 말자. 기억하자, 자신이 싫은 것은 다른 사람에게도 싫다는 것을. "보기 싫은 건 보기 싫은 거야, 나는 어쨌든 비판하겠어"라고 한다면, 다른 사람이 자신을 그렇게 비판하는 것도 겸허하게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

물론, 무엇보다 이건 나 자신에게 먼저 해당되는 말이다. 나에게도 분명 그런 모습이 있었을 거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함부로 비판하거나 한두 사례를 가지고 전체를 아울렀다고 생각한 적이 없었는가 반성하자. 나 자신도 바꾸지 못하면서 다른 사람을 바꿀 수는 없다.
Posted by Neiss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