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태까지의 제 소설 중 리얼계 최강의 무도가입니다. 이야기가 진행되면 나중에는 슈퍼계가 되는데, 그 때는 <데스트로이아 (DestroiA: 초기에 쓴 소설, 마왕물이었음)> 애들하고 맞장 떠도 이길 정도죠. 프로필 작업이야 항상 하는 일이지만 이 친구만큼 매니악하게 신체사이즈를 설정해놓은 캐릭터가 없어요. 전무후무할 겁니다. 어쨌거나 이 친구 나온 <영혼의 시> 쓰는 동안 액션신은 정말 무술오덕답게 써냈습니다. 보법이며 체중 날리는 방법이며 화경 표현은 물론이고 발경 시의 임팩트까지 다 서술해냈으니······. 또 하라면 물론 할 수는 있습니다만 ← 독자 떨어져나가는 소리가 들리므로 이제는 안 합니다.

 애착이 많은 캐릭터입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런 캐릭터는 못 사용하겠죠.
Posted by Neiss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