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2Z 문답

내가 원래 문답을 좀 좋아한다.


Alchol (주량)

: 기독교인이며, 애당초 술을 좋아하지 않는 관계로 내 주량을 모르겠다.

어쨌거나 알콜이 조금이라도 들어가면 바로 얼굴이 벌개지는 것만은 확실하다.
대체적으로 또렷한 정신과 다이렉트한 응답성의 신체를 좋아하기 때문에
(무슨 모빌슈츠냐)
술이라는 물건이 가져오는 성과가 그리 달갑지 않다.


Body size (신체사이즈)

: 키 176cm. BWH 100/86/98. 손목둘레 17cm, 팔뚝둘레 28.5cm. 몸무게 74kg. 
앞으로 만들 이상적인 몸무게는 85kg.
근육량이 많아지는 만큼 무게가 점점 늘어난다.
(그렇다고 벌크(근육두께)를 무지막지하게 키울 생각은 없다.
보디빌더 타입을 원하는 건 아니다)


Character (성격)

: 유쾌발랄이랄까, 기본적으로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우호적으로 유지하기 좋아한다.

대체적으로는 내가 망가지는 형태로 황당함을 이끌어내는 일이 많지만, 그게 천성이다.
아이들을 굉장히 좋아하며, 아이들을 보면 즐겁게 놀아야만 할 사명감 (...)을 느낀다.
물론 절대적으로 내 식으로 놀기 때문에, 나와 놀면 아이들이 터프해진다 (...)
내 일이 아니면 신경쓰지 않지만 '내 일'이라고 생각하면 사명감 내지 책임감을 가진다.
무언가 망가지기 전까지는 굉장히 아끼다가 한번 망가지면 막 나가버리는 경향도 있다.
기본적으로 뭔가 하나에 파고드는 일이 많지만 그 대상은 돌아가며 바뀐다.



Dance (춤)

: 별 관심사 없으며 잘 추지도 못한다.



Eccentricty (이상한 버릇)

: 손톱을 물어뜯는다. 



First Love (첫사랑)

: 아, 그런 때도 있었지. 정도. -추억은 추억으로. 안 그러면 내가 어쩔 거냐.


Goal (목표)

: 잘 나가는 작가이자 훌륭한 무도가.


Hobby (취미)

: (액션) 영화 보기. 만화책 보기. 음악 듣기. 소설책 읽기. etc.


IQ (아이큐)

: 163. 이라 카더라
덕분에 고등학교때 나 담임께서 "저놈은 하면 되는 놈이 안한다고" 꽤 갈궜던 기억이 있다.. (...)



Jinx (징크스)

: 스켈 구슬방에서 구슬을 치면 갓핸이 많이 나온다.
..휴가 낸 날에는 항상 감기에 걸리더라. 긴장이 풀려서 그런가..


Kiss (첫키스)

: 해봤삼.


Loneliness (외로움을 느낄 때)

: 문득 갑자기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회의가 느껴질 때겠지, 역시.

하지만 당장 거실로 나가서 가족들과 농담따먹기만 좀 해도 금방 풀린다.


Music (좋아하는 음악)

: 대체적으로 안 가리고 좋아하는데, 힙합이나 R&B같은 건 취향에 영 안 맞는다.

기본적으로는 기타와 드럼이 강한 락 종류를 좋아한다.
Bump of Chicken, 패닉, JAM Project, Dream Theater, Mr.Big, Queensryche, Rhapsody, etc.



Nickname (별명)

: 요새는 별명으로 불릴 일이 없다.
예전의 별명 중 나를 꽤 잘 표현했다고 생각되는 건 '티거'.


On the bed (잠버릇)

: 딴에는 조용하게 자는 듯한데,

일어나보면 이불이 이상하게 꼬여있고 몸도 꽈배기가 되어 있는 경우가 왕왕 있다.


Profile (프로필)

: 24세. 며칠 전에 공익에서 전역하고 현재는 잠시 쉬고 있다.

무술에 환장. 글쓰기도 좋아하며 그쪽으로 나가면 좋겠다고 생각 하고 있다.
여자친구 모집중.


Quandary (매우 당황스러웠을 때)

: 몇시간동안 포토샵으로 그림을 그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정전이 되었을 때
& 오랜만에 글내림을 받아서 미친듯이 글을 써나가고 있었는데 정전이 되었을 때.
3초간 침묵 그리고 5초간 절규 후 10초간 발광.
요즘엔 중간중간 세이브하는 버릇을 들였다.



Religion (종교)

: 기독교. 사는 건 헐렁하지만 신앙은 확실하다. (확실하면 사는 것도 고쳐져야 하겠지만.. 쩝)


Sports (운동)

: 예전엔 워낙 혼자 방안에서 책이나 읽으며 살았던 이유로 대체적인 운동을 잘 못한다.
센스가 없다기보다 워낙 안 해서 잘 못한다.
하면 되겠지만 다른 사람은 이미 잘하고 있어서 왠지 울컥하게 된다.
혼자 하는 단련에 있어서는 그럭저럭 하는 편이다. 팔굽혀펴기, 악력기, 복근운동, 달리기, 줄넘기 등등.

운동이라기엔 약간 어폐가 있지만 무술: 절권도를 하고 있다. 돈 벌어야 도장 다시 갈텐데..


Travel (여행)

: 이번 쉬는 시기에 돈을 모아서 여행 좀 갔다와야지. 우선 유럽일주다.
아시아도 괜찮겠지만 그건 일단 좀 더 생각해보자.


Ugly (못난 점)

: 간혹 생각으로 땅파고 들어가는 경우가 있다.


Valuables (보물)

: 나 자신.. ..이라고 해야 하나.
소중히 여기는 물건이 몇 있긴 한데 보물이라 할 정도는 못 된다.
 
굳이 말하라면 내가 여태까지 써 온 글 정도가 있겠군.



Wedding (결혼)

: 주위에선 30대 이전엔 해야 하지 않겠느냐 하는 분위기인데

30대 좀 넘어도 어떠냐 생각하고 있는 요즈음이다.
아, 그래도 35살은 넘기기 싫다.
이상형은 숏컷이 잘 어울리는 이쁘고 귀여운 아가씨.
어느 정도 찐 것까진 괜찮지만 뒤룩뒤룩이면 GG.
내 글을 보고 즐거워줄 수 있는 사람, 무술을 좋아하면 금상첨화.
물론 기독교인이어야 함. (종교가 다르면 사는 데 애로사항 꽃핀다)
근본적으로, 다른 사람한테 눈돌리지 않을 거라는, 안심할 수 있는 사람이길 바란다.



Xanthippe (바가지 긁는 아내)

: 그런 사람 안 만나고, 혹 만났다 해도 긁힘당할 일을 안 만드는 게 이상적이겠지만.
내가 고쳐서 해결될 일이고 일리가 있다면 노력해보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몇번은 허허 넘어가다가 버럭 성질낼 확률이 농후.



Yummy (입맛 다시게 만드는 음식)

: 김치찌개. 짬뽕. 초밥. 닭고기.


Zzz (수면시간)

: 하루에 8시간 정도. 일찍 자야 일찍 일어날 텐데..

 

이거 생각보다 괜찮네. 하고 싶은 사람은 하세요들.

 

Posted by Neiss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