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나 배가 고팠던지라 식사를 해야만 했습니다. 어디가 좋을까 좀 고민을 했는데, 역시 전주에 왔으면 전주비빔밥이지! 라는 생각으로 비빔밥을 하는 데를 찾았습니다. 일단 받았던 안내서에서 맛집이 어딨나를 좀 확인하고 (이 방식은 나중에 모텔 찾을 때도 좀 쓰였습니다) 괜찮다 싶은 데로 이동했죠.



그래서 여기로 갔습니다.


 오른쪽에 보이는 담장이 경기전의 담장입니다. 사실 경기전 돌아보면서 저 종로회관 간판이 계속 보여서, '음 이따 저녁 먹을 때 저기나 가볼까?' 하고 계속 생각하게 되었던 게 여길 가기 된 이유의 하나이기도 했죠. 그리고 여기로 가기 전에 일단의 어르신들이 장우회 모임을 저기서 하는 듯 저기로 들어가시더군요. 음 괜찮은 데인가보다 싶어서 더 고민 안 하고 갔습니다.


더보기


Posted by Neis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