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올리는 여행기입니다. 오랜만이라 잊으신 분도 계실 것 같아 다시 쓰면, 여행 이틀째, 순천에 도착해 드라마촬영지를 다녀온 저는 순천만으로 가기 위해 다시 순천역 앞으로 돌아왔지요. 버스 시간을 확인해보니 여유가 조금 있어서, 정류장 앞에 있는 편의점에서 늦은 점심을 먹기로 했습니다.

이수근의 맛잡이 라면.. ..말 그대로 섞어찌개맛 납니다. 좀 고추장 맛 난다고 해야 하나?

 버스 노선도를 보며 내릴 곳을 확인하고, 비교적 느긋하게 순천만까지 갔습니다. 가는 데에는 시간이 조금 걸렸는데 사실 꽤 느긋한 마음이었습니다. 이유인즉슨 제가 탄 편의점 앞에서 같이 타서 (제가 보통 버스의 제일 뒤좌석 왼쪽에 앉는데 이 사람들은 제일 뒤 오른쪽에 앉더군요) 순천만까지 가는 모양인 군인 커플이 있었기 때문이죠. 아, 물론 군인 호모 커플이 아니라 한 명은 군인이고 한 명은 아가씨였습죠. 뭐 아무튼 이 사람들이 어리버리 타는 모습을 옆에서 구경하고 있으려니 저는 그냥 여유가 생기더만요. 핫핫.

더보기


Posted by Neis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