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
Posted by Neissy
TAG em1

요즘은 색감을 연구 중입니다

신고
Posted by Neissy
TAG epl7



신고
Posted by Neissy
TAG em1

 예전에 무술에는 하체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던 때가 있었죠. 그때의 글을 지금 보면 좀 낯간지럽습니다. 왜냐하면, 그때는 하체를 쓰는 법을 솔직히 영 몰랐거든요!

 ...이런 식으로 말하면 '그럼 지금은 안단 말인가?' 하는 질문이 나올 수 있다 싶은데, 자주 말하지만 이런 건 늘 상대적이니까요. (...) 시간이 지난 후에 지금 글을 다시 보면 '그게 낯간지럽다니 정말 낯간지럽군! 난 그때나 저 때나 어차피 한참 모자랐어!' 그러겠죠. 아니 뭐 지금도 제가 모자라다는 건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도장에 나가고, 그러니까 계속 배우죠.

 몸 전체를 사용하지만, 하체를 사용해 흘린다. 하체를 사용해 친다. 개념으로 말하면 영춘권을 처음 배울 때부터 알고는 있었습니다. 그렇습니다만, 실제로 어느 정도나 할 수 있는지는 꽤나 달라졌죠. 할 수 있게 된 만큼, 개념에 대한 이해도 자체도 제법 달라졌고요. 머리로만 짐작해 생각할 때와, 실제로 할 수 있게 된 다음에 그에 대해 생각할 때는 역시 다른 법이죠.

 그런데, 왜 갑자기 또 하체 이야기인가? 그것은 제가 요즘 하체에 다시 불이 붙었기 때문이죠. 그 중요성을 알고는 있었지만 약간 당연하게 그러려니 싶다가, 새삼 이건 정말 중요하구나! 하고 느꼈달까요.

 말하자면 스텝 업입니다. 지금보다 한 수준 더 높아지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하체가 더 강해야 하고 보법이 더 잘 돼야만 합니다. 그걸 크게 느꼈죠. 하체가 받쳐주지 않는 상체의 움직임은 그냥 퍼덕거림일 뿐입니다. 하체가 제대로 받쳐줘야만 뭘 해도 할 수 있죠. 물론 척추나 코어나 상체나 이런 것들도 다 제대로 연동되어야 하는 건 당연합니다만, 어쨌거나 그 시작은 하체에서부터니까요.

 하체를 제대로 쓰지 못하면 몸이 굳고, 전반적으로 움직임이 뻣뻣해져 버린다는 걸 여러모로 체감하고 있습니다. 억지 힘을 쓰는 일이 생긴다면 그건 하체를 제대로 사용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깔끔한 움직임을 원한다면, 하체를 잘 쓰는 건 필수입니다.

 예전보단 많이 발전하긴 했지만 그래도 아직 갈 길이 멉니다. 그래도 어쨌거나 향상되고는 있으니, 계속 꾸준히 하면 더 좋아지겠죠.

신고
Posted by Neissy
TAG 영춘권